文국회의장, 의안과 경호권 발동 승인…33년만에 처음

'패스트트랙 법안 접수 의안과에 경호권 발동
  • 등록 2019-04-25 오후 9:49:33

    수정 2019-04-25 오후 9:49:33

25일 오후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으로 국회 방호원들이 의원들을 끌어내려고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데일리 뉴스속보팀] 문희상 국회의장이 25일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접수하는 국회 의안과에 경호권을 발동했다.

국회에 따르면 병상에 누워있는 문희상 국회의장은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당의 대치로 의안과 사무가 불가능하다”는 보고를 받고 경호권 발동을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6시40분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제출을 위해 국회 본청 7층 의안과를 방문지만 한국당 의원들이 가로막으면서 격한 충돌을 빚었다.

20여분간 고성 속 밀고 당기기가 계속된 가운데 민주당 의원들은 한국당의 강력한 저지로 결국 법안을 제출하지 못하고 자리를 떠났다. 문 의장은 이 같은 상황을 보고받고 국회 의안과에 경호권을 발동하는 것을 승인했다. 이후 국회 경위 및 방호원들이 투입돼 한국당 의원들을 떼어내려고 했으나 숫자에서 한국당 측에 밀리며 일단 철수했다.

민주당 의원들이 오후 8시께 의안과 앞으로 다시 갔으나 ‘인간 띠 방어막’을 친 한국당에 막혀 법안 제출에는 실패했다.

국회법 제143조에 따르면 국회의장은 국회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국회 안에서 경호권을 행사할 수 있다. 경호권이 발동되면 국회 방호과 직원들이 출동해 물리적으로 충돌 상황을 막을 수 있다.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은 지난 1986년 이후 33년 만에 처음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