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채널A "유시민 비위제보 압박 기자 진상조사…책임있는 조치 취할 것"

메인뉴스 클로징멘트 통해 진상조사委 구성 언급
"최대한 신속히 조사…자문위 검증 거쳐 조치 취할 것"
  • 등록 2020-04-01 오후 9:55:05

    수정 2020-04-01 오후 9:55:05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종합편성채널인 채널A가 신라젠 사건 취재과정에서 검찰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취재원에게 여권 인사의 비리를 털어놓도록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사 기자에 대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채널A는 1일 자사 메인 뉴스 프로그램 ‘뉴스A’를 진행하는 동정민 앵커의 클로징 멘트를 통해 “본사 기자가 신라젠 사건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취재윤리에 어긋난 행위를 했다는 지적과 관련해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최대한 신속하게 조사할 것이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외부 인사로 구성된 자문위원회의 검증을 거쳐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전날 MBC TV 뉴스데스크는 채널A 소속 이 모 기자가 서울 남부구치소에 수감 중인 신라젠의 전 대주주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제보하라’며 강압적으로 접근했다고 보도해 논란이 인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