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영원한 고3 국어선생님, 이재오"..스승의날 안부 전해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 올려
"신념 다르다고 도의 저버릴 순 없어..이게 국회정상화의 길"
  • 등록 2019-05-15 오후 6:45:50

    수정 2019-05-15 오후 6:45:50

이재오 전 의원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미지=노웅래 의원 페이스북)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스승의 날인 15일 과거 은사였던 이재오 전 의원을 “영원한 고3 국어선생님”이라고 언급했다. 이 전 의원은 과거 노 의원이 다닌 대성고등학교에서 국어선생님으로 재직하며 사제 관계를 맺었다.

노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스승의 날, 이른 아침부터 안부인사로 하루를 시작한다. 여러분께 더 낯익은 이름이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공수처 설치에는 서로 공감하나, 4대강 사업에 대한 평가는 엇갈리는 사이! 나눌 것도 있지만, 감히 싸울 것도 있는 사이!”라며 “바로 상대진영의 큰 정치인 이 전 의원”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저에게는 영원한 고3 국어선생님”이라며 “아마 선생님께도 전 영원한 고3 노웅래 일것”이라고 했다.

또한 “여야의 거리는 멀지만, 스승과 제자의 거리는 가깝다. 신념이 다르다고 도의를 저버릴 순 없다”며 “저는 이것이 대결과 갈등의 정치를 끝내고 국회를 정상화하는 길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 의원은 “선생님은 ‘요즘 애들’에 대하여, 학부모와 학생은 ‘요즘 선생’에 대해 말하는 안타까운 시대”라며 “교실이 서로 상처를 주는 공간이 아니라, 스승은 존경받고 학생은 존중받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 스승의 은혜, 저부터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