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불황에도 CEO보다 더 받아간 '연봉킹' 증권맨 속출

메리츠증권 안재환 전무, 46억…퇴직소득 제외해도 29억
삼성·NH투자證 임직원이 CEO 연봉 제치고 1위
현대차증권, 5억 이상 상위 5명 임원 싹쓸이
  • 등록 2022-08-16 오후 7:10:27

    수정 2022-08-17 오후 12:04:02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올 상반기 국내외 증시 부진에도 최고경영자(CEO)보다 연봉을 많이 받는 임직원이 다수 나왔다.

한국투자증권 본사 전경
16일 각 증권사가 공시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강정구 삼성증권 영업지점장은 올 상반기 보수로 19억8200만원을 수령했다. CEO인 장석훈 대표이사의 상반기 보수 7억7500만원을 2.55배 뛰어 넘는 수준이다.

강 지점장의 급여는 3700만원이지만, 상여가 19억3600만원으로 책정되며 ‘연봉킹’에 올랐다. 프라이빗뱅커(PB)인 강 지점장은 지난해에도 보수로 68억5500만원을 받았다.

삼성증권 측은 “강 지점장은 글로벌 트렌드 변화에 대한 선도적인 인사이트를 바탕으로 해외 선진기업과 국내 유망산업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확대를 통해 고객 수익률 증대에 기여한 점을 인정해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NH투자증권에서는 이충한 부장이 22억3600만원을 수령해 정영채 대표이사를 제쳤다. 이 부장은 급여 5900만원에 상여 21억7600만원을 받았다.

정영채 대표는 22억1600만원을 수령하며 간발의 차로 연봉킹 자리를 내줬다. 서재영 상무대우도 20억7500만원을 수령하는 등 NH투자증권 내에서 상반기 20억원 이상 수령한 임직원이 3명에 달했다.

NH투자증권 측은 “PB로서 글로벌 시장에 대한 선도적인 분석을 기반으로 차별화된 해외 금융상품 투자 서비스를 제공하고 해외 금융상품 판매와 해외주식 브로커리지 수수료 등에 따른 수익 실현한 점을 감안해 책정했다”고 말했다.

메리츠증권에선 안재환 전무가 46억5813만원으로 수령액이 가장 많았다. 안 전무는 퇴직소득 17억2980만을 제외해도 29억2833만원에 달해 김기형 메리츠증권 사장보다 높았다. 김 사장은 22억3325만원을 수령했다.

키움증권은 홍완기 부장과 이원진 이사대우가 김익래 회장보다 더 많은 보수를 받았다. 홍 부장은 10억6981만원, 이 이사는 7억8238만원을 수령했다. 김 회장은 6억9159만원을 보 수로 받아갔다.

현대차증권은 보수지급금액 5억원 이상 중 상위 5명이 모두 최병철 대표이사보다 보수 총액이 높았다. 이규진 책임매니저와 강덕범 전무는 각각 8억9100만원을 수령한 반면 최 대표는 5억3300만원을 받았다.

SK증권도 윤보현 상무보가 8억4700만원을 수령해 김신 대표이사(7억7300만원)를 앞섰다.

이베스트투자증권 역시 김원규 사장보다 보수가 높은 임원이 속출했다. 김영진 상무가 상반기 22억8000만원으로 최고 보수를 받는 등 보수지급액 5억원 이상 상위 5명 가운데 4명이 임원이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