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자발찌 인증하면 저녁 공짜"…당근마켓 '전과자 모임' 논란

  • 등록 2022-05-16 오후 9:57:38

    수정 2022-05-16 오후 9:57:38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에서 전과자 모임을 주최하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근마켓 동네 생활 게시판에 올라온 어느 모임의 인원 모집 글이 캡처돼 실렸다.

해당 글의 작성자 A씨는 함께 식사할 인원을 모집한다면서 “고기, 회, 뭐든 1차는 내가 사겠다. 2차는 각자 부담”이라고 전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다만 문제는 이 다음이었다. 이 모임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범죄 전력이 있는 ‘전과자’여야 가능했던 것이다.

A씨는 “전자발찌는 즉시 인증, 문신이나 교도소 (다녀온) 이야기는 인증을 통과해야 받는다”며 “전과자인지 민간인인지 모르고 막 받는 모임 말고 확실한 범죄자들끼리 진득하게 놀고 인권 보장받을 분들 모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인권 챙겨주는 우리나라 즐기자”라고 덧붙였다.

당근마켓 측은 현재 해당 글을 부적절한 글로 판단해 삭제한 상태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범죄 ‘썰’ 푸는 모임인가” “교화가 덜 됐다” “위험해 보인다” “모여서 작당 모의하다가 경찰에 잡혀갔으면 좋겠다” “전자발찌 찬 게 벼슬인가” “새 삶 다지는 좋은 모임 같지 않다” 라는 등 부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