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홍석천, 계속되는 폭우에… "올해는 망했다"

  • 등록 2020-08-11 오전 7:47:42

    수정 2020-08-11 오전 7:50:40

[이데일리 스타in 윤기백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계속되는 폭우를 원망했다.

홍석천(사진=인스타그램)
홍석천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야 제발 이제 그만”이라며 “올해는 망했다”고 했다. 이어 “너무 많은 사람이 힘들어하잖아”라며 “나도 힘들다”고 털어놨다.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폭우가 쏟아지는 모습이 담겼다. 홍석천은 “와 앞이 안 보여”라며 강하게 내리는 비에 당황하는 모습이 역력해 보였다.

앞서 홍석천은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해 코로나19 여파로 이태원에서 운영 중인 레스토랑 사정이 어려워졌다고 토로했다. 홍석천은 “한 달 식당 수입이 3500만원 정도 손해가 났다”며 “가게 월세만 950만원이다. 이태원에 사람이 없더라”고 안타까워 했다.

홍석천은 또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저녁은 한테이블도 없다. 이태원이 위험한건가 아니면 내 선택이 위험한건가”라며 “확실한건 내 은행잔고가 위험해지고 있다는 거다”라고 말한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