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5.05 15.81 (-0.67%)
코스닥 812.70 17.97 (-2.16%)

편승엽 "3번 이혼 창피해.. 자랑할 수 없는 인생"

  • 등록 2020-09-22 오전 8:15:46

    수정 2020-09-22 오전 8:15:46

편승엽.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편승엽이 3번의 이혼에 대해 “창피하다”며 심경을 전했다.

지난 21일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편승엽은 굴곡진 삶에 대해 돌아봤다. 과거 ‘찬찬찬’으로 사랑을 받은 편승엽은 3번의 결혼과 3번의 이혼을 했다.

편승엽은 “정말 난 자신 있게, 충실하게 살았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남들이 이해할 때 나하고 생각이 다를 수 있을 것 같다. 아시다시피 내가 결혼을 여러 차례 하다 보니까”라고 운을 뗐다.

그는 “평범한 가정의 아들, 평범한 가정의 아빠, 남편이 되고 싶었고 그런 삶을 추구했는데 그런 게 (이혼으로) 깨졌었다. 그리고 또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면서 또 기대했었는데, 또 (이혼으로) 깨지고 자꾸 여러 번 반복됐다”고 전했다.

편승엽은 “첫 번째 결혼 생활은 아이들이 초등학교 가기 전에 헤어졌다”며 “가요계를 시작하는 단계에서 (첫 번째 아내가) 반대를 많이 했다”고 해 이혼 이유를 밝혔다. 편승엽은 아이 셋을 두고 첫 번째 결혼 생활을 마쳤다.

그는 이어 “(두 번째 아내와는) 연예인 행사장에서 만났다”고 했다. 이어 “(아내가) 아파서 결혼식을 하기 전에 같이 생활하기 시작했다”며 “4개월 정도 같이 살았다”고 전했다.

이어 “만나자마자 뒷바라지를 조금 했는데, 그 잠깐의 시간으로 인해 인생 중 가장 큰 난관에 부딪혔다”며 이로 인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고백했다.

또한 세 번째 결혼에 대해서는 “그 결혼을 안 했어야 했다”면서 “그게 없었다면 지금 아내도 평범하게 살 수 있었을 텐데 싶다”라며 아내에게 미안해했다.

편승엽은 “내 의지와 상관없이, 내 의지나 내 목표는 그건(이혼은) 아니었다”며 “내 인생에서 오점이고. 절대 자랑할 수 없는 인생이다. 창피하다, 자식들한테나 부모님한테나. 하지만 열심히는 살았다”고 밝혀 이목을 모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