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24.85 1.06 (-0.04%)
코스닥 883.30 8.77 (1%)

“술 좀 마셨다”…250명 내보낸 여행박사 대표 마지막 글(전문)

  • 등록 2020-10-21 오전 12:00:00

    수정 2020-10-21 오전 7:18:21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여행사들이 대규모 감원에 나선 가운데 최근 희망퇴직을 받은 양주일 NHN 여행박사 대표가 직원들에게 보낸 메일이 공개돼 화제다.

양주일 NHN여행박사 신임대표(사진=NHN여행박사)
여행사 ‘여행박사’는 직원 10명을 제외하고 나머지 250명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퇴직일은 11월 30일이다. 희망퇴직 신청자에게는 1개월 치 급여를 위로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양주일 대표는 사내 조직장에게 “몇 번을 쓰고 지웠는지 모른다 드라이하게 사유만 적을까, 마음에 있는 이야기를 전달할까 쓰고 지우고 쓰고 지우고”라며 “이 시간이 오지 않았으면 하고 기원했지만 오고야 말았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누군가는 모든게 계획이지 않았냐고 분노하겠지만 이런 이야기만은 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랐다. 6개월전 부임할 때만 해도 좋은 회사 만들어 보겠다는 건 진심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양 대표는 “지금처럼 살다가 여행이 재개되면 다시 출근하고 일을 하면 좋겠지만 실낱같은 연을 유지하기에도 회사가 숨만 쉬기에도 어려운 상황이다. 이 재난은 오래갈 것 같다. 다들 아시는 것처럼 다른 일을 찾아라”고 말했다.

여행박사 홈페이지
이어 “여행이 재개 되더라도 다들 달릴 것이고 그럼 또 마이너스 경쟁이 될 거다. 틀림없이 이 업계는 다운사이징으로 갈 거다”라고 예상했다.

양 대표는 “어제 노사협의회를 열어 희망퇴직과 정리해고에 대해 이야기를 드렸다. 그게 뭐 정리해고지 희망퇴직이냐 하시겠지만 지금은 그마저도 잔고가 없고 대출받아 지원하는 실정이다. 마음 같아서는 2~3달 급여로 하고 싶지만 100만원이 100명이면 1억이다. 그놈의 그 알량한 돈이 없다”라고 토로했다.

아울러 “술먹고 메일 쓰는 거 아니라고 배웠는데 여러분만은 ‘그 사람 어쩔수 없었을거야’라고 생각해주시기를. 다른 곳에서 다른 이유로 다시 만나면 좋겠다. 그땐 저도 다른 위치에서. 내일은 해가 늦게 뜨면 좋겠다”라고 마무리했다.

해당 메일을 본 누리꾼들은 “다시 꼭 재기하길”(ejon****), “여행박사 기억하고 있겠습니다. 지금 너도 나도 모두 힘들지만 이 또한 지나가겠지요”(msm0****), “여행박사 소방관들에게 무료로 해외여행 이벤트 해주던 곳. 나중에라도 꼭 다시 우뚝서길 바란다”(mdy2****), “여행박사 통해 좋은 여행 많이 다녔는데 마음이 아프고 아쉽다”(dest****)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00년 설립된 여행박사는 일본 여행 전문 여행사로 시작해 중국, 동남아, 미주, 유럽 등 전세계 해외여행을 취급하며 종합 여행사로 발돋움했다. 2018년 11월 NNH에 인수됐다.

지난 5월 양 대표는 주주총회를 통해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1975년생인 양 대표는 연세대 물리학과를 졸업한 후 동대학 컴퓨터과학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2002년 NHN에 입사해 게임제작지원그룹장, UIT센터장, NHN 서비스개발랩장을 거쳐 NHN티켓링크 대표이사, NHN벅스 대표이사도 역임했다.

한편 여행박사는 지난 8월부터 여행객 수요 감소로 여행 예약과 상담을 받고 있지 않다.

△ 다음은 여행박사 양주일 대표가 직원들에게 보낸 메일 전문

제목 : 마지막 메일일 것 같네요.

눈 떠보니 이시간이네요

술을 좀 먹고

노트북을 켜고

메일을 보내려다

식탁에서 잠이들었네요

몇번을 쓰고 지웠는지 모릅니다

드라이하게 사유만 적을까

마음에 있는 이야기를 전달할까

쓰고 지우고 쓰고 지우고

이 시간이 오지 않았으면 하고 기원했지만

오고야 말았습니다

매번 다음을 기약한다고 말씀 드렸지만

그 시간은 언제일지 모르게 아득히 멀어졌네요

누군가는 모든게 계획이지 않았냐고 분노하시겠지만

이런 이야기만은 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랬습니다

6개월전 부임할때만해도

좋은 회사 만들어 보겠다는 건 진심이었습니다

백마디 천마디 말을 해도

납득할 수 없는 말들일 것이고

머리론 이해해도 가슴이 거부할 거 같네요

그래도 잠시 함께 고민했던 조직장님들께

말씀은 드리는게 제가 할 수 있는 마지막 예의라 생각합니다

여행업에 와서 만난 분과 술한잔 할때

그분이 그러시더군요

여행업은 미래를 가불해서 살아온 것 같다고

수탁고는 늘었고 통장은 가득했기에

제 살 깎아먹는 줄 모르고 살았다고

정상이 비정상이고 비정상이 정상같은 이상한 상황이네요

그냥 지금처럼 살다가

여행이 재개되면 다시 출근하고 일을 하면 좋겠지만

실낱같은 연을 유지하기에도

회사가 숨만 쉬기에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 재난은 오래갈 것 같습니다

다들 아시는 것처럼 다른 일을 찾으세요

여행이 재개 되더라도 다들 달릴 것이고

그럼 또 마이너스 경쟁이 될 것입니다

틀림없이 이 업계는 다운사이징으로 갈거에요

어제 노사협의회를 열어

희망퇴직과 정리해고에 대해 이야길 드렸습니다

그게 뭐 정리해고지 희망퇴직이냐 하시겠지만

지금은 그마저도 잔고가 없고 대출받아 지원하는 실정입니다

마음 같아서는 2달, 3달 급여로 하고 싶지만

100만원이 100명이면 1억이네요

그놈의 그 알량한

돈이 없습니다...

오늘 낮에 공지를 할 것이고

자세한 내용은 공지를 봐주시길 바랍니다

메일을 보내놓고

아침이면 후회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제 글이 뉴스에 퍼질까 두렵기도 하고

그래도 이렇게 쓰는건

저도 한 사람이라는거

제정신으로는 한마디도 못할거 같아

술 좀 마셨습니다

술먹고 메일 쓰는 거 아니라고 배웠는데...

여러분만은 그 사람 어쩔수 없었을거야라고 생각해주시기를...

다른 곳에서 다른 이유로 다시 만나면 좋겠습니다

그땐 저도 다른 위치에서요

내일은 해가 늦게 뜨면 좋겠습니다

양주일 드림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