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8.17 3.12 (+0.13%)
코스닥 810.06 2.64 (-0.32%)

'진검승부' 동학개미 對 서학개미…6개월 수익률 승자는

연 저점 이후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분석
해외주식 평균 수익률 86.1%..국내주식은 61.2%
해외주식선 `니콜라`, 국내에선 `인버스 2배 ETF`가 복병
  • 등록 2020-09-30 오전 7:01:00

    수정 2020-09-30 오전 7:01:00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올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증시가 급락한 후 급등하는 과정에서 국내 주식에 투자하는 것이 유리했을까, 아니면 해외 주식이 나았을까. 환율 등을 고려하지 않았을 경우 해외 주식 투자 수익률이 좀 더 좋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수익률만 보면 서학개미가 동학개미보다 쏠쏠했다.

*3월 19일 종가 기준 9월 25일 종가까지의 주가 변동률(출처: 마켓포인트)
30일 마켓포인트, 한국예탁결제원 등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가 연 저점을 기록했던 3월 19일 이후 9월 25일(해외 주식은 22일 기준)까지 국내 주식 및 해외 주식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의 수익률을 분석한 결과 해외 주식 매수 상위 1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86.1%로 집계됐다. 국내 주식 매수 상위 1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 61.2%보다 24.9%포인트 가량 앞선 것이다.

환율 등은 고려하지 않은 수치다. 원-달러 환율이 3월 19일 이후 9월 25일까지 8.8% 가량 하락, 달러값이 원화보다 하락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원화 환산 해외 주식 평균 수익률은 86.1%보다는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그래도 국내 주식 투자 성적보다는 짭짤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주식, 해외주식 매수 상위 10개 종목 중 각각 1개 종목씩을 제외한 9개 종목이 플러스 수익률을 냈다. 어디에 투자했더라도 3월 저점에 매수했다면 돈을 벌었을 것이란 얘기다.

해외주식 순매수 1위 종목인 테슬라의 수익률은 무려 376.3%에 달했다. 3월 고작 주당 85달러에 달하던 주가가 400달러를 넘어섰다. 국내 주식, 해외 주식 순매수 상위 20개 종목 중 가장 높은 수익률을 냈다. 테슬라 매수액엔 원화로 2조2700억원 규모다.

순매수 2, 3위인 애플, 아마존은 각각 83.5%, 64.6%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엔비디아도 141.8%의 수익률을 보였다. 매수 상위를 기록한 마이크로소프트, 하스브로, 알파벳A주 등도 30~60%의 양호한 수익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해외주식 매수 상위 10위를 기록한 니콜라는 마이너스(-) 42.7%의 수익률을 냈다. 니콜라가 나스닥에 6월 3일 상장한 만큼 상장일 이후의 수익률을 따진 것이다. 니콜라는 창업자인 트레버 밀턴이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날 만큼 사기 의혹을 받고 있어 향후에도 주가 전망이 좋지 못한 편이다. 니콜라 주가는 6월초 주가가 주당 80달러에 육박할 정도로 급등했으나 20달러 이하로 급락하는 등 4분의 1 토막이 난 상태다. 니콜라에는 2400억원의 매수세가 유입됐다.

국내 주식 중 순매수 1위 종목은 3조1000억원의 매수세를 기록한 KODEX 200선물 인버스 2X ETF(상장지수펀드)가 차지했다. 인버스 2X ETF는 주가가 64.5%나 하락해 반토막 이상의 하락률을 보였다. 주가가 우상향 흐름을 보이면서 ETF는 주당 1만2000원대에서 4000원대로 하락했다.

그 뒤로 매수세가 높은 종목은 네이버(035420), 카카오(035720)였다. 이들은 각각 104.9%, 162.3%의 수익률을 보였다. 매수 상위 5위를 기록한 현대차(005380)는 수익률이 158.0%를 기록했다. 동학개미운동 초반기 매수세가 집중됐던 삼성전자(005930)삼성전자우(005935)는 각각 34.8%, 43.0%의 수익률을 보였다.

다만 국내 주식과 해외 주식의 경우 매수 규모에서 차이가 큰 편이다. 국내 주식 매수 상위 10개 종목의 총 매수액은 14조8000억원인데 반해 해외 주식의 순매수 규모는 약 7조9500억원으로 추정된다. 국내 주식 매수액이 해외 주식보다 두 배 가량 많은 셈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