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0.08 89.61 (-2.89%)
코스닥 913.07 23.14 (-2.47%)

‘야구 여신’ 공서영 “연예인 대시? 셀 수 없이 받아”

  • 등록 2021-01-20 오후 2:17:56

    수정 2021-01-20 오후 2:17:56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스포츠 아나운서 공서영이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대시를 거절했던 과거를 후회했다.

스포츠 아나운서 공서영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2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공가네 사람들’ 특집으로 배우 공형진, 가수 공민지, 스포츠 아나운서 공서영 그리고 부팀장 안혜경이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1세대 걸그룹 클레오 멤버로 데뷔한 공서영은 2010년 KBSN 스포츠 아나운서로 입사 후 ‘야구 여신’이라는 별명과 함께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야구 아나운서 계를 주름잡았던 공서영에게 MC 김용만이 “당시 선수들의 대시가 많았다던데 어느 정도였냐”라고 묻자 공서영은 “선수들뿐만 아니라 수많은 연예인 분들도 있었다”며 말끝을 흐렸다.

이를 놓칠세라 박명수가 “수많은 건 몇 명 정도냐”라고 되묻자 공서영은 “손가락으로는 셀 수 없다”라고 밝혀 당시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에 김용만은 “지나고 보니 그때 만날 걸 하고 후회되는 사람은 없냐”고 질문했고, 공서영은 “두 분 있다. 만나봐도 되는 걸 혼자 너무 진지하게 생각했나 싶기도 하다”라고 밝혀 출연진들의 아쉬움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원조 야구 여신의 퀴즈 도전기는 오는 20일 오후 8시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