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5.05 15.81 (-0.67%)
코스닥 812.70 17.97 (-2.16%)

'귀환·미공개·첫·유일'…서울·케이옥션 215억원어치 반전 수 던진다

혹한기 뚫고 코로나시국 정면승부할 '가을경매'
미국서 70년만 귀환 김홍도, 풀벌레그림 정선 등
22일 서울옥션 '157회경매' 131점 93억원어치
박항섭 미공개작, 효명세자 발인장면 반차도 등
24일 케이옥션 '9월경매' 150점 122억원 규모
  • 등록 2020-09-21 오전 3:30:00

    수정 2020-09-21 오전 5:10:38

단원 김홍도가 그린 ‘공원춘효도’(연도미상·왼쪽). 미국에서 70년 만에 귀환해 22일 서울옥션 ‘제157회 미술품 경매’에 나선다. 단원이 과거시험장을 주제로 삼은 유일한 작품이다. 추정가 4억∼8억원. 오른쪽은 박항섭의 ‘금강산 팔선녀’(1974). 첫 경매를 넘어서 공개 자체가 최초다. 24일 케이옥션 ‘9월 경매’에 추정가 1억 2000만∼2억 5000만원으로 출품됐다(사진=서울옥션·케이옥션).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장면 1. 조선 후기 과거시험이 있던 어느 해 어느 날. 뭉게구름처럼 펼쳐진 커다란 우산이 끝도 없이 이어진다. 흘낏 안을 들킨 몇몇 우산 아래에는 조를 짠 듯, 사람들이 삼삼오오 들어 있다. 꽤 부산해 보인다. 책을 펴 읽고, 종이에 글을 쓰고, 토론도 하고. 흥미로운 것은 긴박하고 복잡했을 신경전과 긴장감보단 자유로움이 먼저 보인다는 거다. 마치 놀이를 앞둔 듯 분방하다고 해야 할까. 그림의 묘사가 어떠하든 그 시절을 다 겪은 누군가에겐 ‘코끝 시큰한’ 광경이기도 했나 보다. 그림 상단에 올린 문장은 이렇게 적고 있다. “봄날 새벽의 과거시험장, 수많은 사람들이 과거 치르는 열기가 무르익어 … 묘사의 오묘함이 하늘의 조화를 빼앗는 듯하니, 반평생 넘게 이러한 곤란함을 겪어본 자가 이 그림을 대한다면, 자신도 모르게 코끝이 시큰해질 것이다.”

#장면 2. 거대한 암석이 병풍처럼 주위를 감싼 어느 산속 계곡. 하늘하늘한 얇은 천을 몸에 휘감은 여덟 명의 여인이 목욕을 하고 있다. 아, 이것은 말로만 듣던 선녀의 목욕 장면 아닌가. 머리를 감는 여인, 몸을 다듬는 여인, 목욕을 끝내고 바위틈 야생화에 시선을 뺏긴 여인. 이들은 모두 풍만한 신체에 그저 주위에서 만날 수 있는 현실의 모습을 하고 있다. 그런데 여기가 끝이 아닌가 보다. 이 그림의 뒤를 바투 이은 또 다른 그림. 두 손에 아이 하나씩을 안은 선녀가 하늘로 날아오르고 있다. 역시 암석이 둘러싼 땅에선 한 남자가 애처롭게 손짓을 하고. 잘 가라는 배웅이 아니라 다시 돌아오라는 애원이다. 저 남자가 나무꾼이었구나. 어린 시절 읽은 동화 속 장면이 거대한 캔버스에 옮겨졌다. 몰랐던 배경도 드러났다. 범상치 않은 저 산세, 금강산이다.

조선 후기 대표 화가인 단원 김홍도(1745∼?)가 그리고 그의 스승인 표암 강세황(1713∼1791)이 화평을 쓴 ‘공원춘효도’(연도미상·37.5×71.5㎝), 1960∼1970년대 ‘가상현실의 구상화’를 실현하며 활약한 박항섭(1923∼1979)이 그린 ‘금강산 팔선녀’(1974·191×320㎝), ‘선녀와 나무꾼’(1975·261.5×196.5㎝)이 가을 메이저경매에 나선다. ‘공원춘효도’(추정가 4억∼8억원)는 22일 서울 강남구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여는 서울옥션 ‘제157회 미술품 경매’에, ‘금강산 팔선녀’(추정가 1억 2000만∼2억 5000만원)와 ‘선녀와 나무꾼’(추정가 1억∼2억원)은 24일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에서 여는 케이옥션 ‘9월 경매’에 대표작으로 출품됐다.

단원 김홍도의 ‘공원춘효도’ 부분. 단원의 스승 표암 강세황은 그림 위에 올린 화평에서 “묘사의 오묘함이 하늘의 조화를 빼앗는 듯하니, 반평생 넘게 이러한 곤란함을 겪어본 자가 이 그림을 대한다면, 자신도 모르게 코끝이 시큰해질 것이다”라고 썼다(사진=서울옥션).


이들의 외출이 특별한 것은 각각의 작품성에 더한 희귀성, 미술사적 의의·가치 등, 가볍지 않은 의미가 보태졌기 때문이다. 김홍도가 유일하게 과거시험장을 주제로 삼았다는 ‘공원춘효도’는 한국전쟁 당시 미국인 소장가가 구매해 한국을 떠났던 작품. 이후 미국에서 한 차례 소장가가 바뀐 뒤 이번에 고국으로 돌아오게 됐다. 70년 만의 귀환이고, 국내 경매에는 처음 나서는 발걸음이다. 흔하게 보지 못한 화풍을 내보이는 ‘금강산 팔선녀’와 ‘선녀와 나무꾼’은 박항섭이 금강산 설화를 리얼리즘 양식으로 그린 이례적인 작품으로 꼽힌다. 첫 경매를 넘어서 공개 자체가 최초다.

박항섭의 ‘선녀와 나무꾼’(1975). 금강산 설화를 리얼리즘 양식으로 그린 박항섭의 이례적인 작품으로 꼽힌다. ‘금강산 팔선녀’(1974)와 함께 스토리를 이어가는 연작으로 역시 처음 공개됐다. 24일 케이옥션 ‘9월 경매’에서 추정가 1억∼2억원에 나선다(사진=케이옥션).


이번 두 경매사가 진행할 가을경매의 키워드라면 ‘귀환’ ‘미공개’ 첫’ ‘유일’쯤이 될 거다. 대작 한 점에 승부를 걸기보다 세심하게 리스트를 채운 ‘못 보던 작품’들이 눈길을 끈다. 덕분에 한결 풍성한 상차림이 됐다. 서울옥션은 131점 93억원어치를, 케이옥션은 150점 122억원어치를 내놨다. 281점 215억원 규모의 미술시장이 혹한기를 뚫고 코로나시국과 정면승부를 벌이게 됐다.

△미국서 돌아온 김홍도 풍속화에 정선의 풀·벌레그림

‘일관된 굵기의 날카로운 필선’이란 김홍도의 젊은 시절 붓놀림을 고스란히 품은 ‘공원충효도’. 이에 못지않게 시선을 끄는 고미술품은 겸재 정선(1676∼1759)의 풀·벌레그림이다. 진경산수화의 대가로 알려진 정선이 그린 ‘초충화’(연도미상)가 서울옥션 경매에 나선다. 여름의 끝자락 전경을 비단에 수놓듯 새긴 작품에는 매미·개구리·여귀꽃 등이 등장한다. 금강산을 누비던 광활한 스케일을 잠시 내려놓고 비로소 집 앞마당에 사는 미물에 마음을 준 격이랄까. 세심한 배려와 뛰어난 묘사력에 희귀성까지 갖춘 작품의 추정가는 4000만∼1억원이다.

겸재 정선의 ‘초충도’(연도미상). 진경산수화의 대가로 알려진 겸재가 드물게 그린 풀·벌레그림이다. 금강산을 누비던 광활한 스케일을 잠시 내려놓고 비로소 집 앞마당에 사는 미물에 마음을 준 격이랄까. 22일 서울옥션 ‘제157회 미술품 경매’에서 추정가 4000만∼1억원을 달고 응찰자를 찾는다(사진=서울옥션).


이중섭(1916∼1956)이 가족을 그리워하는 절절한 심정을 담아낸 ‘아버지와 장난치는 두 아들’(1953∼1954)도 새 주인을 찾는다. 1953년 일본 도쿄에서 가족과의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한국에 돌아와 통영에 머물던 그때 그린 작품이다. 이후 2∼3년 뒤 타계한 이중섭은, 가족을 다신 만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정가는 별도로 문의를 해야 한다.

서울옥션이 ‘근대의 거장들’이란 타이틀로 따로 꾸민 섹션에는 이중섭 외에도 김환기의 ‘내가 살던 곳’(1956·추정가 별도문의), 권옥연의 ‘여인(1957·추정가 8000만∼1억 2000만원)을 비롯해 박수근·도상봉·권옥연·이세득·남관 등 한국 주요 근대작가들의 작품이 대거 등장한다.

이중섭의 ‘아버지와 장난치는 두 아들’(1953∼1954). 1953년 일본 도쿄에서 가족과의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한국 통영으로 홀로 돌아온 이후 가족을 향한 절절한 그리움을 담아냈다. 22일 서울옥션 ‘제157회 미술품 경매’에서 새 주인을 찾는다. 추정가는 별도 문의(사진=서울옥션).


△박항섭 미공개작에 효명세자 발인 그린 사실화도

조선 순조 27년(1827)부터 대리청정을 하며 순조를 보필했으나 불과 3년 뒤 21세에 타계하며 뜻을 이루지 못한 비운의 인물. 그 효명세자(1809∼1830)가 장례식 중 궁을 떠나는 발인장면을 옮겨낸 ‘효명세자발인반차도’(1830)가 케이옥션 경매에서 새 주인을 찾는다. ‘반차도’는 왕실행사의 주요 장면을 극사실적으로 그린 일종의 사료. 작품은 그중 당일에 행사준비를 위해 미리 제작한 ‘독립반차도’다. 도장처럼 새기는 인각기법으로 종이에 찍어내고 그 위에 채색을 했는데, 당시 행사의 규모를 생생하고 세밀하게 드러낸 역사적 가치 또한 적지않다. 추청가는 6억∼10억원.

‘효명세자발인반차도’(1830)의 부분. 스물한 살에 타계한 비운의 인물 효명세자의 장례식 중 궁을 떠나는 발인 장면을 옮겨냈다. 당시 행사의 규모를 생생하고 세밀하게 드러내 역사적 가치가 높다. 24일 케이옥션 ‘9월 경매’에서 추정가 6억∼10억원에 나선다(사진=케이옥션).


까무잡잡한 피부색에 분홍 블라우스를 입은 눈이 큰 여인도 경매를 찾았다. 천경자(1924∼2015)의 ‘분홍 브라우스의 여인’(1990)이 추정가 6억∼8억원을 달고 응찰자를 찾는다. 배경으로 드리운 잎 큰 나무까지 어울려, 작품은 또 한 점의 강렬한 이국여성 미인도로 보는 이를 유혹한다.

이외에도 박수근의 ‘노상’(1960s)이 추정가 7억 5000만∼8억 5000만원에 나서고, 상반기에 국내 낙찰총액 1위를 차지하며 ‘대세’로 등극한 이우환의 ‘바람으로부터 No.82604’(1982)가 추정가 8억∼12억원, 이번 경매 최고가로 출품했다.

천경자의 ‘분홍 브라우스의 여인’(1990). 까무잡잡한 피부색에 분홍 블라우스를 입은 눈이 큰 여인. 천경자가 이국여성을 그린 또 다른 미인도로, 24일 케이옥션 ‘9월 경매’에서 추정가 6억∼8억원을 걸고 새 주인을 찾는다(사진=서울·케이옥션).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