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5.05 15.81 (-0.67%)
코스닥 812.70 17.97 (-2.16%)

'라스' 아이비 "과거 엽기 셀카.. 후회한다"

  • 등록 2020-09-22 오후 1:15:31

    수정 2020-09-22 오후 1:15:31

‘라디오스타’ 아이비. 사진=MBC ‘라디오스타’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엽기 셀카를 찍던 과거를 후회한다고 고백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끼쟁이 딴따라 4인 주원, 아이비, 최정원, 박준면과 함께하는 ‘본 투 비 스타’ 특집으로 꾸며진다.

가수로 먼저 데뷔한 아이비는 ‘A HA’, ‘유혹의 소나타’ 등을 히트시키며 당차고 섹시한 퍼포먼스로 대중의 관심을 빼앗았다. 또 뮤지컬 무대에 오르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 잡았다. 예능과 개인 SNS를 통해서는 털털하고 유쾌한 매력까지 공개해 왔다.

오랜만에 ‘라스’를 찾은 아이비는 일이 없을 때 속세와 단절된 일상을 보낸다고 근황을 공개한다. 특히 새로운 취미로 시골에서 벌레 잡기에 몰두한다고 밝혔다.

라이프 스타일이 바뀐 만큼 풍기는 분위기도 차분 모드로 변화했다. 7년 만에 뮤지컬 ‘고스트’로 아이비와 재회한 주원마저 그녀의 변화가 “낯설었다”라고 밝혔을 정도라고.

사진=아이비 SNS
또한 아이비는 엽기 셀카를 SNS에 공개해 관심을 받았던 것을 두고 “많이 후회한다”며 쿨하게 과거를 돌아보곤 “내면 결핍이 있었던 거 같다”라며 마음가짐이 달라진 계기를 공개할 예정이다.

또 내면의 세계에 집중하면서 자타공인 ‘사치왕’에서 집과 뮤지컬 생각뿐인 일상을 보낸다고 털어놓는가 하면, 텐션이 떨어지면서 가수 복귀에 대한 욕심까지 바뀌었다고 고백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확 바뀐 아이비의 라이프는 오는 23일 수요일 밤 10시 40분에 공개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