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알에프텍, 베트남 법인에 1000만달러 투자…“생산성 향상”

  • 등록 2020-08-07 오전 10:39:58

    수정 2020-08-07 오전 10:39:58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알에프텍(061040)이 5세대 이동통신(5G) 기지국용 안테나와 스마트폰 부품 등 주요 아이템을 생산하는 베트남 공장에 생산성 개선을 위한 투자에 나선다.

알에프텍은 7일 이사회를 열어 베트남 타이응웬 공장 리모델링 및 노후장비 교체 등을 위해 베트남 법인에 1000만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알에프텍은 베트남에 총 3개의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5G 기지국용 안테나, 스마트폰 부품 등을 주력으로 생산한다. 이번 투자를 통해 타이응웬 공장이 개선되면 베트남 공장의 생산성도 향상될 전망이다. 또 지난해 7월 착공한 베트남 옌빈 신공장이 이달 중순 준공이 예정돼 있어 생산능력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알에프텍 관계자는 “주요 제품들이 고사양화되면서 공정에 드는 시간이 점차 늘어나고 있어 생산성 개선을 선제로 준비할 필요가 있다”며 “타이응웬 공장 리모델링 투자가 마무리되면 제조 경쟁력이 한 단계 레벨업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8월 중순 준공 예정인 옌빈 공장(총 부지면적 4만560㎡, 건축 연면적 1만314㎡)은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에 돌입할 예정”이라며 “이번 생산성 개선 투자와 더불어 차별화된 원가 경쟁력을 보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옌빈 공장은 확보한 공장 부지의 절반 정도만 사용하고 있어 향후 추가적인 증설이 가능하므로 고객사의 수요 증가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