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9.32 24.68 (+0.77%)
코스닥 991.13 3.36 (+0.34%)

文대통령, G7회의서 “코백스AMC에 올해 1억弗·내년 1억弗 제공”

文대통령, ‘보건’ 주제 G7 확대회의 참석
“미국외 G7 국가들과도 백신파트너십 모색”
  • 등록 2021-06-13 오전 6:22:08

    수정 2021-06-13 오전 6:22:08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콘월(영국)=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해 개발도상국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코로나 백신 선 구매 공약 매커니즘(코백스 AMC)에 올해 1억달러, 내년 1억달러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오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코로나19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을 다룰 확대회의 1세션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영국 콘월에서 개최된 G7 정상회의에서 초청국이 참여하는 첫 회의인 ‘보건세션’에 참석해 이처럼 밝혔다. 이 세션에는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이탈리아, 캐나다 등 회원국과 한국,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초청국 정상, 유엔 사무총장 등이 대면 참석했다.

참석국 정상들은 코로나19의 조기 극복을 위해 백신·치료제·진단기기의 공평한 접근 보장이 실현될 수 있도록 백신 생산 공급 확대 방안과, 개도국 백신 지원을 위한 코백스 AMC를 포함 ACT-A에 대한 지원 확대, 잔여 백신의 개도국 공급, 개도국에 대한 접종 인프라 지원 방안 등을 중점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백신의 공평한 접근 보장을 위해 백신 공급의 조속한 확대가 가장 필요한 단기처방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도국에 백신 지원을 위해 코백스 AMC에 대해 한국은 올해 1억달러를 공여하고, 내년 1억달러 상당의 현금이나 현물을 추가로 제공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전 세계 수요에 못 미치고 있는 백신의 공급 확대를 위해 한국이 보유한 대량의 바이오 의약품 생산역량을 기반으로 이러한 글로벌 백신 허브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뿐만 아니라 여타 G7 국가들과도 백신 파트너십을 모색하자고 제안한 것이다.

아울러 미래 팬데믹 대비를 위한 권역별 협력 강화 필요성을 강조하고, 한국이 지난해 12월 동북아 내 보건안보 협력을 위해 역내 국가들과 출범한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활동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강국인 한국은 보건 분야에 디지털 기술을 적극 접목해 활동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