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연휴 땐 돈 안 갚아도 괜찮아요. 추석이잖아요(종합)

대출금 만기·카드 결제 등은 내달 5일으로 자동연장
각종 연금지급은 추석연휴 앞서 선지급
주식매도대금 연휴기간에 지급 안돼
기업은행, 기업 1곳에 최대 3억원 운전자금 대출
  • 등록 2020-09-21 오후 4:18:42

    수정 2020-09-21 오후 4:19:55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추석연휴기간인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4일 사이에 돈을 갚지 않아도 된다. 이 기간에 대출금 만기나 카드 결제일, 보험료나 통신요금 자동납부일이 도래해도 내달 5일로 자동으로 연장된다. 당연히 연체이자 부담도 없다.

21일 금융위원회가 공개한 ‘추석연휴 금융지원 대책’에 나온 내용중 하나다.

(사진=노진환 기자)
예금·퇴직연금·주택연금 등 지급일이 연휴기간 중에 들어가면, 가급적 직전 영업일(9월 29일)에 지급토록 하겠다고 금융위는 밝혔다. 일례로 주택금융공사는 연휴기간 연금 지급일이 돌아오는 모든 고객에게 이달 29일 선지급한다.

일반 금융회사는 추석연휴기간 만기 도래 예금에 대해 10월 5일에 연휴간 이자분까지 포함해 지급한다. 고객이 요청하면 금융사와 협의해 전영업일(9월 29일)에도 지급이 가능할 수 있다.

중소카드가맹점의 경우 카드사용에 따른 가맹점대금 지급주기가 단축된다. 기존의 ‘카드사용일에서 3영업일’에서 ‘2영업일’로 짧아진다. 정부는 지난 3월부터 연매출 5억~30억원 규모의 중소가맹점에 대해 코로나19 피해 지원 차원에서 지급주기 단축을 시행하고 있다.

주식투자라면서 매도대금을 늦게 받을 수 있다는 점도 주의해야 한다. 투자한 주식을 매도하면 이틀 후에 대금이 지급되는데, 주식매도대급 지급일이 이번 추석연휴에 끼이면 실제 지급은 다음달 5~6일에 이뤈다. 추석 명절에 현금을 사용하기 위한 주식 매도라면 27일 이전에는 팔아야 한다는 뜻이다.

추석연휴 기간 고속도로 휴게소에는 2개의 이동점포를 운영한다. 주요 공항과 외국인 근로자 밀집지역에는 22개 탄력점포가 운영된다.

한편, 정책금융기관은 추석연휴를 맞아 총 16조5000억원 규모의 신규대출과 만기연장, 보증을 시행한다.

기업은행이 기업 1곳당 최대 3억원의 대출을 지원한다. 원자재 대금결제와 임직원 급여, 상여금 등 운전자금 용도다.

기업은행은 신규대출 3조원과 만기연장 5조원을 지원한다. 만기연장이 아닌 신규 결제성 자금대출은 최대 0.3%포인트까지 금리를 인하해준다.

신용보증기금은 신규보증 1조5000억원과 만기연장 3조9000억원 등 총 5조4000억원을 공급한다. 신보는 코로나19 피해지원 보증제도를 활용해 심사절차를 간소화하고 보증료·비율·보증한도 등도 우대한다. 산업은행은 신규자금 1조6000억원과 만기연장 1조5000억원을 지원한다.

이들 정책금융기관은 지난 1일부터 신청을 받아왔다. 신청은 다음달 19일까지 가능하다.

(자료=금융위원회)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