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에 선 '박사방' 조주빈

PHOTO 105

'n번방 박사 조주빈', 성범죄자 최초 '얼굴 공개'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고 있다.조씨는 고수익 아르바이트를 미끼로 미성년자를 포함한 수십 명의 여성들을 유인해 신상을 알아낸 뒤 성적인 동영상을 찍...

스타갤러리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