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5.05 15.81 (-0.67%)
코스닥 812.70 17.97 (-2.16%)
  • 정렬
  • 영역
  • 기간
  • 기자명
  • 단어포함
  • 단어제외

뉴스 검색결과 10,000건 이상

  • [특징주]미코바이오메드, 상장 첫 날 ‘강세’
  •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의료용 기기 제조업을 영위하는 미코바이오메드(214610)가 코스닥 이전 상장 첫 날 강세다.22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9시6분 현재 미코바이오메드는 시초가(1만6100원) 대비 4.97%(1750원) 오른 1만6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미코바이오메드는 앞서 진행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희망밴드(1만2000~1만5000원) 최상단인 1만5000원에 확정한 바 있다.지난 13~14일 양일간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에선 최종 청약 경쟁률 41.74대 1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은 약 1565억 원으로 집계됐다.지난 2009년 설립된 미코바이오메드는 원천 기술인 ‘랩온어칩(Lab-on-a-Chip)’을 바탕으로 △분자진단 △면역진단 △생화학진단 3가지 부문을 망라하는 체외진단 영역에서 사업을 구축하고 있다. ‘랩온어칩’은 타 회사 제품보다 온도를 신속하고 오르내릴 수 있어 유전자 검출 과정 빠르고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미코바이오메드는 이미 올해 상반기에만 매출액 217억원을 달성하며 전년도 전체 매출액(41억원) 수준을 넘어섰고 영업이익도 상반기 24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올해 1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의 검출 시약을 개발했으며 지난 3월에는 유럽 인증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허가 등을 획득한 바 있다. 지난 6월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사용허가(EUA) 승인 전 판매허가를 받았다.
2020.10.22 I 유준하 기자
  • [특징주]네오펙트, 관계사 전자약 유럽 특허에 ‘급등’
  •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네오펙트(290660)가 관계사 와이브레인이 ‘차세대 개인 맞춤형 전자약’ 기술에 대한 유럽 특허 등록을 마쳤다는 소식에 급등세다.21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전 9시39분 기준 네오펙트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23.98%(915원) 오른 4730원에 거래 중이다.네오펙트 관계자는 “특허 등록을 마친 개인 맞춤형 전자약은 머리에 착용하는 초소형 웨어러블 전자약이다. 기존 전기자극 기기가 대면적 단일 전극을 사용하는 것과 달리 분할 전극을 통한 국소 부위 정밀 자극, 자극 위치 및 균일도 보정으로 효능과 안전성을 높였다”라면서 “병원에서만 사용되던 기존 대형 전자약의 한계를 넘어 환자가 집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와이브레인은 착용만으로 개인별 머리 구조, 피부 상태 등을 자동 인식해 최적의 효능을 나타내는 전자약 원천기술을 인정받아 이번 특허 등록에 성공했다. 개인별 머리 구조에 따라 최적의 자극 투과율을 달성할 수 있는 자극 위치를 조정하고, 피부 상태로 인한 불균일 자극을 저감시킨다.해당 기술은 와이브레인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범부처 인공지능 바이오로봇 의료융합 기술개발사업’의 수행기관으로 선정돼 지난 2018년부터 진행해온 연구개발의 성과다. 9개 국내 연구 컨소시엄이 총 420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5년간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다.와이브레인은 향후 우울증과 경도치매, 뇌졸중 적응증 치료에 해당 기술을 적용해 각 적응증에 맞게 디자인한 제품을 신규 출시할 계획이다.와이브레인 관계자는 “우울증 단독 치료 적응증에 대한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의료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하는 중요한 현 시점에 개인 맞춤형 전자약 원천기술에 대한 유럽 특허 등록을 완료함으로써 보호장치도 마련했다”며 “후발주자들과 기술 격차를 크게 벌려가면서 업계 선두 기업으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고 말했다.이어 “모바일 연동을 통한 재택 임상 가속화 및 실사용 데이터를 확보해 AI(인공지능) 기반 개인 맞춤형 전자약 시장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2020.10.21 I 유준하 기자
  • [특징주]에이치엘비, 항암제 '리보세라닙' 치료 목적 사용승인에 '강세'
  •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에이치엘비(028300)의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이 위암 말기 환자 대상 치료 목적의 사용이 가능해졌다는 소식에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21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오후 2시 28분 현재 에이치엘비는 전 거래일 대비 6.27%(5800원) 오른 9만8300원에 거래중이다. 리보세라닙의 국내 권리를 보유한 에이치엘비생명과학(067630)은 11.35%(2850원) 오른 2만79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에이치엘비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을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의 ‘치료 목적 사용 승인’ 현황에 등록했다고 밝혔다. ‘치료 목적 사용 승인’은 식약처가 생명이 위급하지만 적절한 치료 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개발 중인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하는 제도다. 이번 승인을 통해 말기 위암 환자들이 리보세라닙을 치료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게 됐다.에이치엘비 관계자는 “위암 말기 환자나 가족들의 리보세라닙 처방 문의에 대해 이번 치료 목적 사용 승인에 따라 고통받는 환자들에 대한 처방이 가능해졌다”라며 “경구용 제제로 복용 편리성, 적은 부작용을 통해 환자들의 삶 개선을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2020.10.21 I 권효중 기자

더보기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