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영역
  • 기간
  • 기자명
  • 단어포함
  • 단어제외

뉴스 검색결과 29건

DGB금융, ‘제7회 NIE 에너지 일기장 공모전’ 시상식 개최
  • DGB금융, ‘제7회 NIE 에너지 일기장 공모전’ 시상식 개최
  • △DGB금융 임직원들이 23일 대구은행 본점에서 열린 ‘제7회 NIE 에너지 일기장 공모전’ 시상식에서 수상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DGB금융 제공][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DGB금융그룹은 23일 DGB대구은행 본점에서 ‘제7회 NIE 에너지 일기장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번 공모전은 DGB금융과 닥터안자연사랑연구소가 공동 주최하고 환경부·대구시교육청·한국표준협회가 후원하며 환경일기를 통한 생활 속 친환경실천 강화를 위해 지난 2009년부터 개최해 올해 7회째를 맞았다.‘신문을 활용한 교육’을 뜻하는 ‘NIE(Newspaper in Education)’는 환경 문제를 깊이 있게 다루는 방식으로 활용되고 있다. 특히 창의성과 통합적 사고능력 제고 및 환경일기 작성을 통한 환경보호실천에 도움이 되는 교육방식으로 전국 초·중·고등학교 교육현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올해 공모전은 지난 4월부터 6개월 간 1200여 명의 전국 초·중·고 학생들이 응모했다. 외부 전문 심사위원들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총 60명의 수상자가 선정됐다. 특히 이번 공모에는 대구, 경북지역 학생뿐만 아니라 서울, 경기 등 다양한 지역의 참가자들이 다수 응모해 전국 단위 공모전으로의 위상을 굳게 다졌다.박인규 회장은 “국내 금융기관 중 유일하게 운영하는 NIE에너지 일기장 공모전을 비롯한 다양한 친환경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에게 환경의 중요성을 알리는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5.11.23 I 이성기 기자
한국전쟁 이전 발간 신문 '인터넷'에서 본다
  • 한국전쟁 이전 발간 신문 '인터넷'에서 본다
  • ‘대한민국 신문 아카이브’ 검색 화면[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국립중앙도서관은 누구나 쉽게 온라인을 통해 고신문 기사를 검색할 수 있는 ‘대한민국 신문 아카이브’을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대한민국 신문 아카이브’(www.nl.go.kr/newspaper)는 1950년 이전에 발행된 신문 70종 총 192만 4787건의 기사를 쉽고 빠르게 찾아서 읽을 수 있는 고신문 통합 기사 검색서비스 플랫폼이다. 서로 다른 출처의 데이터 간 주제 연계가 가능한 LOD(Linked Open Data) 구축을 통해 기사에 나온 인물이나 키워드 간의 관계, 연대기 등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주요 서비스로 △신문별 검색 △주제관계 △고신문 트렌드 △고신문 연대기 △신문 해제 등을 제공한다. 핵심 기능인 주제관계 서비스에서 ‘안중근’을 검색하면 ‘김구’, ‘윤봉길’ 등 관련 인물은 물론 ‘조선민족청년단’, ‘임시정부’ 등 관련 기관, ‘갑신정변’, ‘을사조약’ 등 관련 사건, ‘일본’, ‘중국’, ‘만주’ 등 관련 장소까지 ‘연관 관계도’를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또한 홈페이지에 접속하는 기기에 맞게 화면 크기가 자동으로 최적화되는 반응형 웹으로 제작하여 접근성을 높였다. 다만 당시 신문이 대부분 한자를 쓰고 있어 한자를 모르는 경우 읽기가 쉽지 않다. 국립중앙도서관 관계자는 “고신문 기사를 쉽게 찾아볼 있는 대한민국 신문 아카이브는 정권 찬탈기 근현대사 연구에 필요한 가장 사실적인 기록물이다”며 “이를 활용한 역사 연구, 방송 다큐멘터리 인용, 교육 교재 개발 등이 활발하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7.02.14 I 김용운 기자
  • (마이클 브린의 서울Insight)`헤르메스` 유감(遺憾)
  • [이데일리 마이클브린 칼럼니스트]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경제상황을 어떻게 판단할 것인가. edaily는 한국경제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제공하기 위해 마이클 브린의 칼럼을 연재한다. 마이클 브린은 '더 가디언'과 '워싱턴 타임즈'의 서울 특파원과 외신기자클럽의 협회장을 지냈고 북한 관련 컨설턴트로 일하다 PR컨설턴트로 전업, 홍보대행사인 인사이트 커뮤니케이션즈 컨설턴츠의 대표이사로 재직중이다. 마이클 브린은 edaily 독자들에게 한국인들의 경제 금융 기업에 대한 생각과 느낌을 전할 예정이다.지난달 영국계 연금펀드 `헤르메스`가 주가조작 혐의와 관련, 무죄판결을 받은 사실은 한국 사회에 상당한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외국계 펀드에 대해 가해진 첫 법정공판인 이번 사건은 모든 한국인의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그 법정 공판 앞에서 모두가 가졌던 기대는 "법정에서 판결이 진행된다 것은 관계당국이 상당한 물증을 확보했기 때문에 가능했을 거야"였다. 그러나 너무나 당황스럽게도 검사들은 이번 헤르메스 건은 불법적인 사항을 찾아볼 수 없다고 판결했다. 도대체 무엇이 잘못 꼬인 것일까? 사건은 모 신문사가 2004년 12월 1일 헤르메스와 단독 인터뷰를 한데서 발단됐다. "삼성물산은 외국의 적대적 합병에 취약한 구조를 갖고 있는 듯 하다"는 내용의 발언이 헤르메스 경영진의 이름으로 이 신문에 기사화 된 것이다. 다음날인 2일 신문이 나오자 삼성물산의 주가는 무려 3.6% 나 뛰어 올랐다. 그리고 그 다음날 헤르메스는 5% 주식 즉 보유하고 있던 전량의 삼성물산 주식을 팔아 미화 2800만 달러의 이득을 올렸다. 외국계 펀드가 `사탄`의 증거나 다름없다고 믿는 이들은, 이번에는 외국인들이 챙겨도 너무 심하게 챙겼다고 생각했다. 물론 고의적인 주가조작은 분명 불법이다. 이 사건으로 언론과 정치인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고, 금융감독위원회는 강도 높은 감사에 들어갔다. 사건은 검찰로 넘겨졌고, 검찰은 로버트 클레멘트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았고, 벌금 73억원에 그를 기소했다. 관계당국의 이 같은 행동은 섣부른 감이 없지 않다. 결과적인 이야기이지만, 합리적은 증거를 갖추지 못한 채 외국계 펀드에 대한 사회전반의 편견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한국에의 전언 : 만약 사회의 정의라는 것이 군중 심리 혹은 감정적 증거에 의존한다면 그리고 그러한 감정이 여과 없이 받아들여진다면 이는 군중 정치와 다를 바가 없어진다. 이를 극복하지 않고선, 건전한 사회를 건설하거나 금융의 허브로 자리매김하는 데는 분명 어려움이 있을 것이다. 이 사건과 관련한 합리적인 증거는 과연 무엇이 있었나? 여기서 우리가 짚어볼 수 있는 것은 기자는 분명 영어로 말하지 않았고, 인터뷰를 한 사람 역시 한국어로 말하지 않았다. 통역가가 함께 있었다. 적대적 인수세력에 대해 수 차례 질문을 던진 이는 헤르메스측이 아니라 기자였다. 클레멘트씨는 이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고 답했지만 질문공세가 계속되자 이에 대해 좋은 아이디어일 수 있겠다고 말했을 뿐이다. 주가를 올리기 위한 고의적인 시도라고는 보기 힘든 부분이다. 그러나 클레멘트씨도 과오는 있었다. 그는 잘못은 홍보의 기본 법칙 두 가지를 어긴 데서 비롯됐다. 첫째 법칙은 `가정에 근거한 질문에 답하지 말라`는 것. 둘째는 `다른 회사를 비판하지 말라`는 것이다. 기본 원칙을 살짝 잊은 것이다. 기자 역시 잘못이 없다고는 말하지 못할 것이다. 단순히 기자가 오해를 했건 혹은 오역을 했건 분명한 것은 헤르메스가 불법적 행위를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처럼 판단할 수 있는 근거는 무엇인가? 녹취록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금감위가 만약 이 녹취록을 좀 더 빨리 들어보았더라면 이 같이 돈과 시간을 낭비하는 일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나는 나 스스로를 거의 한국인이 됐다고 여겨왔다. 한국인인 나 마이클 브린은 헤르메스건과 관련하여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수 없다. 한국인 마이클 브린으로서 말이다. 헤르메스가 치른 법정비용과 허비된 시간, 손상 입은 평판과 이로 인한 스트레스에 대해 아쉽고 애타는 감정이 들며, 이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전하고 싶다. 왜냐하면, 나를 포함한 우리 모든 한국인은 외국계 투자가들에게 우리나라를 편견 가득한 나라, 군중 심리에 의해 자본주의를 공격하고, 반감 때문에 외국계 펀드를 수용하지 못하는 나라로 보이고 싶은 마음이 추호도 없기 때문이다. 마이클 브린(인사이트 커뮤니케이션즈 컨설턴츠 대표이사) <영어원문> Column Title: What Went Wrong With Hermes? The announcement last month that the British pension fund Hermes had been found not guilty of stock manipulation came as a big surprise. This was the first legal case against a foreign fund, so you would have expected authorities to have been sure before bringing it. But prosecutors said they found no wrongdoing. What went wrong? The story began with an interview on December 1, 2004, in which a Hermes executive was quoted as saying that Samsung Corporation may be vulnerable to a hostile foreign acquisition. On December 2, when the newspaper came out, Samsung Corporation shares went up 3.6 percent on the news. The next day, Hermes sold its 5 percent stake in the company and made a profit of US$28 million. For those who believe foreign funds are proof of the existence of Satan, it looked this time as if the foreigners had just got too greedy. Deliberate stock price manipulation is illegal. Press and politicians started shouting and the Financial Supervisory Commission conducted an in-depth investigation. Its head publicly demanded punishment and referred the case to the Prosecutors Office which issued an arrest warrant for the executive, Robert Clement, and called for a KRW 7.3 billion fine. In retrospect, this confidence was misplaced. It was a reaction to public animosity to foreign funds and was not based on any rational evidence. Memo to Korea: A system of justice that accepts public animosity as emotional evidence is known as mob rule. We can’t build a sensible society, let alone a financial hub, until we get rid of it. That said, what was the rational evidence presented in the case? Apparently, the reporter did not speak English and the interviewee did not speak Korean. So they had an interpreter. It was the reporter, not the Hermes representative who asked several times about a possible hostile takeover. Mr. Clement said he didn’t know about this, but, when pushed, said he thought it would be a good idea. This hardly amounts to deliberate attempt to boost the share price. Mr. Clement’s mistake was to break two basic PR rules: The first rule of interviewing is, don’t answer a hypothetical question. The second is, don’t criticize another company. The reporter also was at fault &8211; either because of misunderstanding or mis-translation. But no-one committed a crime. How do we know this? There’s a tape recording. If the FSC had listened to it in the first place, they might not have wasted so much time and money. But on behalf of Korean, I would like to offer an apology to Hermes - “I’m sorry what happened.” That, and an offer to pay for their legal costs, and compensate for time wasted, reputation damage and general stress. After all, I actually we, Koreans don’t want foreign investors to think that we are prejudiced. By Michael Breen(The president of Insight Communications Consultants)
칠레 광부들 곁엔 한국산 휴대폰이 있었다
  • 칠레 광부들 곁엔 한국산 휴대폰이 있었다
  • [이데일리 류의성 기자] 지하 700m에 매몰됐다 69일 만에 극적으로 구조된 칠레 광부들 곁엔 한국의 휴대폰이 있었다. 이 휴대폰은 삼성전자의 프로젝터폰으로 가족 사진과 축구 경기 동영상 등을 담아 당시 광부들에게 전달됐다. 21일 삼성전자 블로그에 따르면 이같은 사실은 지난 14일 월스트리트저널 온라인과 메가, 엘메르쿠리오 등 칠레 현지 매체에 보도됐다. (월스트리트저널 온라인판: http://online.wsj.com/article/SB10001424052748703673604575550322091167574.html) 당시 칠레 구조대는 암반에 구멍을 뚫고 `팔로마(비둘기)`라고 이름 붙여진 지름 12㎝의 캡슐에 물과 음식, 의약품과 옷가지 등 생필품을 넣었다. 팔로마에는 여러 종류의 놀이기구와 도미노, 카드와 함께 프로젝터폰도 들어갔다. 특히 프로젝터폰에는 칠레의 광산업 장관이 직접 메시지를 담아 광부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달했다. 축구를 좋아하는 나라인 만큼 칠레와 우크라이나의 친선 축구경기도 프로젝터폰에 담았다. &nbsp;광부들 눈의 운동과 정기적인 활동에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었다. 오랜기간동안 지탱할 수 있는 놀이 기구가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른 조치였던 것.&nbsp;&nbsp;광부들에게 전달된 삼성의 이 프로젝터폰(모델명: I7410, 사진)은 모바일폰과 프로젝터가 합쳐진 제품이다. 국내에선 `햅틱 빔`이라는 이름으로 출시됐다. 손바닥만한 크기다. 제품에는 DLP(Digital Light Processing) 프로젝터 모듈이 탑재됐다. 이를 통해 휴대폰에 저장된 동영상과 사진 등 다양한 콘텐츠를 최대 50인치 외부 대형 스크린으로 여러 명이 동시에 감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nbsp;▲칠레 현지 매체 기사(Newspaper : EI Mercurio)&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nbsp;삼성전자(005930) 블로그는&nbsp;앞으로도 놀라운 기술력으로 전 세계에 희망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Digital쇼룸 관련 동영상 보기◀☞블랙베리 &apos;펄 3G&apos; 컨슈머 시장 정조준☞ "아이폰4 떴다" 호우속 예약구매자 행렬☞스마트폰 달랑들고 바캉스..센스? 오버?☞쿼티자판 스마트폰 어떠세요?☞당신에게 알려주지 않은 아이폰4 진실<!--기사 미리보기 끝-->▶ 관련기사 ◀☞코스피 1870선 안착 시도..개인 `저가매수`☞"삼성 NX100이 만든 예술 구경하세요"☞삼성, &apos;직장 내 소통&apos; 문제 다룬 드라마 만든다
2010.10.21 I 류의성 기자
(마이클 브린의 서울Insight)론스타 그리고 대중
  • (마이클 브린의 서울Insight)론스타 그리고 대중
  • [이데일리 마이클브린 칼럼니스트] 대부분의 사람들은 미국 론스타의 경영진이 구속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CBS와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전화 조사를 실시한 결과 711명의 응답자 중 71.9%의 사람들이 체포영장청구를 두 차례 기각한 서울지방법원의 결정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고 답했다. 10%가 조금 넘는 응답자만이 법원에 동의했고 나머지는 아무런 의견이 없거나 잘 모른다고 답하였다. 정의에 대해 신중하게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다소 불편할&nbsp;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법원의 편에 서지 않은 까닭은 무엇일까? 체포영장을 발부 받기 위해서는 검찰이 증거자료를 보충해야 한다는 법원의 결정에 왜 동의를 하지 못한 걸까? 그건 대중의 편견 때문이다. 대중의 한 사람으로 나는 우리의 편향된 논리를 설명해 보고 싶다: 론스타는 펀드이다. 펀드는 큰 이익을 챙긴다. 나 역시 큰 이익을 보고 싶지만, 난 잘 안 된다. 한국에서 이익을 보는 사람들은 뭔가 죄를 범한다. 불법은 국가에 이익이 되는 경우에 한해서라야 받아들일 수 있다. (재벌의 예를 생각해보라.) 하지만 외국인들은 국가에 이득을 가져다 주지 않는다. 론스타는 미국 기업이고, 한국은 미국의 희생자이다. 그들이 유죄라는 사실은 석-박사가 아니라도 알 수 있다. 물론 진실은 우리 대중의 일원들은 사건 자체에 대해 아는 바가 거의 없다는 사실이다. 우리가 접한 정보는 신문을 통해 흘러 나온 소식들뿐이다. 우리가 명확한 증거가 있는지 정확히 판단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하지만 한국에서의 정의는 대중의 의견에 상당한 영향을 받는다. 2002년 효순-미선양의 사망사건에 대해 미 군사법정이 무죄 평결을 내리자 많은 한국인 친구들은 분노를 폭발했다. 누군가는 &quot;설혹 죄가 없더라도 죄를 찾아내서 사람들의 격앙된 감정을 달래야 한다&quot;고도 말했다. 당시 난 진실에 대한 그들의 태도를 보며 매우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한 편으론 이 사회에 왜 이리 신뢰가 적은지 이해할 수 있었다. 이는 감정이 이성에 의해 통제가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감정을 통제한 것은 바로 권력이었다. 권력을 쥐고 있는 자들은 정치적 제스처의 하나로 사법권을 자주 남용하여 왔다. 과거, 권력은 청와대에 있었다. 현재 권력은 `국민들(the people)`에게 있다. 하지만 `국민들`이란 말은 두려운 표현이다. `국민들`이란 실체가 없는 허상이기 때문이다. (`국민들`이란, 약삭빠른 정치인들이 눈물로 호소하며 외쳐대는 용어이다. 하지만 그들은 결코 한 사람 한 사람 개개인에 대해서는 관심조차 두지 않는다.) 정치권에 아첨하는 정의, 이는 왜 부패한 재벌회장들이 법적으로 구속되었다가도 이내 석방되어 기업을 다시 운영하는 지를 잘 설명해주고 있다. 외국의 투자가들은 이 같은 사실을 잘 이해하지 못한다. 자본주의 시장에서 &quot;분별이 있는 회사라면, 범죄를 저질렀던 경험이 있는 사람들 (사기죄 혹은 공금 횡령죄 등을 지은 criminal record)을 다시는 고용하지 않는다”&quot;라는 것이 기본 상식으로 통하고 있다. 만약 또다시 회사 공금을 회사의 공적 자금을 훔치면 어쩌겠는가? 핵심은 그들이 애당초 죄를 저지르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대중의 감정이 사라진다면 그들도 용서받을 것이다. 이 같은 견지로 정의를 볼 때, 검찰 출두를 거부한 론스타 경영진의 결정은 신중했다 볼 수 있다. 만약 검찰청에 출두해 어릿광대처럼 언론의 포화를 받으며 행진했다면 그들은 부지불식간에 대중 앞에서 범죄사실을 시인하는 꼴이 되었을 것이다. 만약 검찰이 진정 범죄사실을 다루고 있었다면, 미국으로 건너가 현지에서 경연진을 만나보아야 했다. 그리하면, 그리고 검찰이 결국 이 사건에서 승리를 거둔다면, 이 모든 일을 적어도 공정하게 집행했다 할 수 있지 않을까. 마이클 브린(인사이트 커뮤니케이션즈 컨설턴츠 대표이사) <영어원문> Public is Mistaken on Lone Star Most people believe that the American executives of Lone Star Funds should be arrested. A telephone survey by the polling agency RealMeter, commissioned by CBS Radio, found that 71.9 percent of the 711 respondents disagreed with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for twice rejecting the prosecutors’ request for arrest warrants. Just over 10 percent agreed with the Court and the rest had no opinion or were unfamiliar with the case. This result should disturb anyone who is serious about justice. Why did the majority not side with the Court, which said that prosecutors should produce more evidence to justify arrest warrants? Because the public is prejudiced. As a representative of the public, I will explain our biased logic: Lone Star is a fund. Funds make big profits. I would also like to make a big profit, but I never seem to succeed. People who do make profits in Korea are always guilty of something. Illegality is sometimes acceptable if it benefits the nation (ie, when the chaebol are involved). But foreigners don’t benefit the nation. Furthermore, Lone Star is American, and Korea is a victim of America. You don’t need a PhD to see they are guilty. Of course, the truth is we members of the public don’t know anything about the case. We’re just newspaper readers. Our opinions should be irrelevant. But in justice in Korea, public opinion is a relevant factor. When the American military tribunal in 2002 ruled that the deaths of the two schoolgirls who were run over by a U.S. 8th Army vehicle was accidental and that the two soldiers who were driving were not guilty of manslaughter, many of my Korean friends were outraged. “Even if they were not guilty, they should have been found guilty in order to assuage the emotions of the people,” one of them said. I found such disregard for truth very shocking, but at that moment, I understood why there is such a low level of trust in this society. It is because emotion is not restrained by reason. It is only restrained by power. And so, judicial rulings are often political gestures to those who hold power. In the past, power lay in the Blue House. Now it lies with “the people,” which is a scary thought because, of course, there is no such thing as “the people.” (It is a concept used by manipulative politicians, who get tears in their eyes when they talk about “the people,” but don’t actually like individual human beings.) This idea of justice being subservient to politics explains the strange fact that many top chaebol chairmen have been arrested on charges of corruption and are then freed to go back and run their businesses. Foreign investors find this difficult to understand. To the western mind, no sensible company would risk hiring a convicted criminal &8211; what if he were to steal again? The answer is that they’re not really guilty in the first place. When the public emotion passes, they are forgiven. Given this attitude to justice, the Lone Star executives are well advised to avoid visiting the prosecutors’ office, where they will be paraded like clowns in a circus before the press and, in so doing, unintentionally convince everyone that they are guilty. If the prosecutors have a real case, they should go to America and interview the executives there. Then, if the prosecutors eventually win their case, at least they will have done so fairly. By Michael Breen(The president of Insight Communications Consultants)

더보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