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정렬
  • 영역
  • 기간
  • 기자명
  • 단어포함
  • 단어제외

뉴스 검색결과 10,000건 이상

유로존 6월 물가 8.6%↑…1997년 통계작성 이래 최고치
  • 유로존 6월 물가 8.6%↑…1997년 통계작성 이래 최고치
  • [이데일리 김인경 기자]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6월 소비자물가가 1년전보다 8.6%(속보치) 뛰었다고 유로스타트가 1일 밝혔다. 1997년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래 최고치다. 유로존의 물가상승률은 지난해 11월 이래 4월 7.4%, 5월 8.1%를 기록하면서 거듭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며 물가 상승률 역시 가파르게 치솟고 있다.에너지 가격은 1년 전보다 41.9% 치솟아 전달(39.1%) 기록을 경신했다. 식료품은 11.1%, 서비스가격은 3.4% 각각 상승했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는 4.6% 뛰어 역시 전달(4.4%) 기록을 경신했다.유로존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유럽중앙은행(ECB)의 중기 물가 관리 목표치인 2%를 크게 상회하고 있다. ECB는 오는 21일 통화정책이사회에서 11년만에 처음으로 0%인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한다고 예고했다.다만 유로존 내에서도 물가상승 속도는 상이했다.독일이나, 이탈리아, 스페인에서 물가가 8∼10% 상승하는데 그친 반면,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리투아니아 등 발트 3국에서는 20% 가까이 치솟았다.도이체방크는 최근 보고서에서 “만약 수주 내에 러시아가 가스공급 축소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에너지 공급에 차질이 빚어져 경제 성장세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물가 상승세도 훨씬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AFP)
2022.07.01 I 김인경 기자
시진핑, 홍콩 반환 25주년 "일국양제 성공 거뒀다"
  • [속보]시진핑, 홍콩 반환 25주년 "일국양제 성공 거뒀다"
  •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일 홍콩 주권 반환 25주년 기념 대회 및 홍콩 특별행정구 제6기 정부 출범 행사에 참석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가 성공을 이뤘다”고 평가했다.시 주석은 “홍콩이 조국으로 반환되면서 홍콩 역사의 신기원(新記元·시대의 획을 긋는 사업의 시작)을 열었다”며 “지난 25년 동안 조국의 전폭적인 지지 아래 홍콩 특별행정 정부와 사회 각계의 공통된 노력 아래, ‘일국양제’는 홍콩에서 세계가 인정하는 성공을 거두었다”고 말했다.시 주석은 또 “일국양제와 같은 이렇게 좋은 제도는 바꿀 이유가 없다”며 “반드시 고수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중국이 홍콩의 선거제를 개편하는 등 ‘일국양제’의 약속을 지키지 않다고 비판한 서방국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경찰 출신인 존 리 홍콩 행정장관이 취임하며 제 6기 신 정부가 출범했다. 리 당선인은 중국 정부가 ‘애국자가 다스리는 홍콩’을 기조로 내세우며 선거제를 개편한 후 당선됐다.한편 중국 관영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함께 홍콩 주권 반환 25주년 기념 대회와 홍콩 특별행정구 제6기 정부 출범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전날 고속철을 타고 홍콩 도착했다. 시 주석은 코로나19 팬데믹이 본격화한 2020년 1월 이후 처음으로 중국 본토를 벗어났다. 시 주석이 마지막으로 홍콩을 방문한 것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취임식인 2017년 반환 20주년 행사 때였다.6월30일 홍콩에 도착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고속철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CCTV
2022.07.01 I 신정은 기자

더보기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