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51 10.42 (+0.33%)
코스닥 1,046.12 6.69 (+0.6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 정렬
  • 영역
  • 기간
  • 기자명
  • 단어포함
  • 단어제외

뉴스 검색결과 8건

"월 40만원에 `뉴 볼보 S80 D5` 주인되세요"
  • "월 40만원에 `뉴 볼보 S80 D5` 주인되세요"
  • [이데일리 정재웅 기자] 볼보코리아가 추석을 맞아 특별 금융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민족 최대의 명절 한가위를 맞아 볼보 플래그십 디젤세단 2011년형 New Volvo S80 D5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특별 금융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9월 한 달간 진행되는 이번 금융 프로모션은 36개월 유예할부 프로그램으로, 적정한 선수금 및 유예금을 설정, 월 납입액을 크게 낮춘 것이 특징이다. 9월 내 2011년형 New Volvo S80 D5를 구입할 경우, 차량가격(5710만원)의 30%인 1713만원을 먼저 지불하고, 3년간 매월 39만9000원 납입으로 볼보 오너가 될 수 있다. 차량 가격의 60%인 3426만원의 유예금은 3년 뒤 납부하거나 재리스 할 수 있다. ▲ 2011년형 New Volvo S80아울러, 터보 모델인 New Volvo S80 T6의 2011년 모델도 동일한 금융 프로모션을 적용한다. 차량가격(6850만원)의 30%인 2055만원을 선납하고, 3년간 매월 46만9000원을 납입하면 된다. 차량 가격의 60%인 4110만원의 유예금은 3년 뒤 납부하거나 재리스 하면 된다. New Volvo S80 D5는 최고출력 205마력, 최대토크 42.8/1500-3250(Kg.m/rpm)의 강력한 힘과 리터당 13.3km의 연비를 갖췄다. 직렬 6기통 트윈스크롤(twin-scroll) 터보를 장착, 304마력의 힘과 44.9kg.m의 폭발적인 토크를 자랑하는 New Volvo S80 T6도 꾸준한 관심을 받는 모델이다. 김철호 볼보코리아 대표는 "민족의 명절인 한가위를 맞아 볼보의 베스트셀링 모델을 보다 합리적인 방법으로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2011년형 New Volvo S80
2010.09.06 I 정재웅 기자
  • 볼보, 서울모터쇼서 `C30 튜닝카` 선보여
  • [이데일리 정재웅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서울모터쇼에 `C30튜닝카` 등 11개 차종을 출품한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오는 6일부터 개최되는 `2007 서울모터쇼`에 지난 3월 출시한 Cool Compact C30의 튜닝카를 비롯, 총 11개 차종을 출품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회사측은 이번 모터쇼에서 볼보가 출품하는 C30 2.4i 3대 중 한 대는 지난해 SEMA 모터쇼에서 선보였던 것과 유사한 튜닝카로 꾸밀 예정이다. C30은 볼보자동차 중 가장 작은 엔트리 3도어 해치백 차량이다. 또 당초 상하이 국제모터쇼에 전시될 예정이었던 All-New Volvo S80절개차량(Cut Away)도 전시, 직접 차량 내부는 물론 안전 장치 및 편의 장치, 파워 트레인 구조 등 차 내 첨단 시스템을 눈으로 직접 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아울러 볼보자동차는 지난해 10월 출시한 볼보의 프리미엄 세단 `스칸디나비안 럭셔리` All-New Volvo S80 3.2와 All-New Volvo S80 V8 AWD 모델도 함께 선보인다. 그밖에도 SUV XC90, 스포츠 쿠페 겸용 하드탑 컨버터블 All-New Volvo C70, 스포츠 에스테이트 V50, 스타일리쉬 엔트리세단 S40 2.4i, 스포츠 세단 S60 2.5T도 전시한다. 이향림 볼보자동차코리아 이향림 대표는 "2007 서울 모터쇼에서는 그 어느 해보다 젊고 미래지향적인 볼보자동차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볼보자동차의 전 차종을 한자리에서 감상하고 볼보 브랜드를 보다 가까이에서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2007.04.02 I 정재웅 기자
볼보 코리아, S80 특별프로모션 실시
  • 볼보 코리아, S80 특별프로모션 실시
  • [이데일리 정재웅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는 All-New Volvo S80의 국내 판매 500대 돌파를 기념, 오는 13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차량 구입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S80 특별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프로모션 기간 동안 볼보 All-New S80 3.2 모델을 구입하면 등록세, 취득세 지원 및 공채매입가의 3% 지원 혜택을 받게돼 약 620만원 가량을 절약할 수 있다. 또 All-New S80 D5 모델 구입시에도 등록세, 취득세 지원 및 공채매입가의 3%를, All-New S80 V8 구매시에는 등록세를 지원한다. 이와 함께 볼보 All-New S80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DMB 내비게이션과 후방 카메라를 무상 장착해 주며 All-New S80 3.2모델 구입 고객에게는 추가로 10만5000Km 무상점검·수리 쿠폰을 함께 지급한다. 한편, 기존 볼보를 소유하고 있는 고객이 All-New S80 3.2를 재구매할 경우 100만원 상당의 무료 주유상품권도 추가 지급한다. 아울러, SUV모델인 XC90과 스포츠세단 S60, 그리고 스포츠 에스테이트 V50에 대해서도 등록세 지원과 함께, DMB 내비게이션과 전후방 주차센서 등을 무상 장착해주는 프로모션을 함께 진행한다. 이향림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지난 10월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를 끌어온 볼보의 베스트셀링카 The All-New Volvo S80을 비롯, 볼보의 대표 차종을 보다 다양한 혜택으로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2007.08.08 I 정재웅 기자
`보행자 보면 스스로 멈춘다` 볼보, S60 내달 공개
  • `보행자 보면 스스로 멈춘다` 볼보, S60 내달 공개
  • [이데일리 김상욱 기자] 볼보자동차는 내달 4일부터 열리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The All-New Volvo S60의 양산형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고 24일 밝혔다. The All-New Volvo S60은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BMW 3시리즈, 아우디 A4 등을 겨냥한 볼보의 전략모델이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세계 최초로 선보이는 보행자 추돌방지 시스템. 차량 전방의 보행자 접근에 대해 사운드와 함께 시각적인 경고를 해주며, 운전자가 적절한 시간내 반응하지 못할 경우 풀 브레이킹으로 차량을 자동으로 멈추게 한다. ▲ 볼보 S60에 탑재되는 보행자 추돌방지 시스템최대 시속 35km 속도로 주행시 보행자와의 충돌을 회피할 수 있으며, 차량 속도가 더 빠를 경우에는 충돌 전까지 최대한 속도를 낮추게 된다. 또 시속 30km이하 상황에서 전방차량에 대해 자동으로 멈추는 시티 세이프티 기능이 세단 모델 최초로 장착된다. The All-New Volvo S60은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시각적으로 표현된 디자인이 특징이다. 테일램프까지 이어지는 C-필러는 슬림한 쿠페형 루프 라인을 더욱 강조한다. 프론트와 리어테일램프로 이어지는 바디의 숄더와 함께 이중물결의 디자인을 보여준다. 인테리어의 경우 대시보드 및 센터스택 등은 운전자 중심의 디테일 작업을 통해 다이내믹한 주행감각을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오디오, 내비게이션, 휴대폰을 통해 정보를 수집하는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도 장착했다. 특히 차량 객실내 공명에 따른 음향 왜곡을 제거해 탑승자 모두에게 선명하고 생생한 사운드를 제공하는 Audyssey Lab사의 MultEQ가 세계 최초로 자동차에 탑재된다. ▲ 볼보 S60새로운 304마력의 T6 터보엔진과 203마력의 4기통 2.0 GTDi 엔진이 추가로 제공된다. 볼보 특허 기술로 새롭게 개발된 2.0GTDi엔진은 배기 매니폴드와 터보 차저를 강판으로 제작해 현재 시판되는 엔진중 가장 컴팩트한 사이즈다. 볼보는 향후 180마력(T4) 및 150마력(T3) 두 버전의 1.6리터 GTDi 엔진도 선보일 계획이다. 디젤엔진 역시 트윈 터보 기술의 D5 엔진과 160마력의 D3 엔진으로 선택의 폭을 넓혔다. 새로운 5기통 D3 엔진은 기본적으로 현 2.4D 버전과 성능이 동일하지만, 실린더 용적이 줄어 연료소모를 감소시켰다. 수동 기어의 경우 리터당 19.2km의 연비를 실현했다. 또 1.6리터 디젤 엔진을 장착한 DRIVe 버전 역시 도입될 예정이다. 연비는 리터당 23.3km다. The All-New Volvo S60은 2010년 여름부터 출고가 시작될 예정이며, 국내에는 올 하반기 또는 내년 상반기에 출시될 계획이다. 한편 볼보는 지난 2010 프랑크프루트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Volvo C30 BEV도 전시한다. 배터리 완충까지 약 8시간이 소요되며, 15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최대출력 111마력, 최고 속도 시속 130 Km, 제로백은 10.5초다.
2010.02.24 I 김상욱 기자
볼보, S60 T5, C30 D4 특별 금융 프로모션
  • 볼보, S60 T5, C30 D4 특별 금융 프로모션
  •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www.volvocars.co.kr)가 오는 31일까지 Volvo S60 T5와 C30 D4에 대해 특별 금융 프로모션을 한다.  신한카드 오토리스와 제휴해 선보이는 것. 낮은 선수금으로 초기 비용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월 납입액 부담과 이자에 대한 부담도 낮췄다. 지난 3월 출시한 다이내믹 스포츠세단 S60 T5는 48개월 무이자 할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10월 한 달간 차량가격의 30%인 1476만원을 선 지불하고 매달 71만8000원을 납입하면 차량의 오너가 될 수 있다.            볼보자동차 S60 T5는 직렬 5기통 저압터보 2.5리터의 T5엔진은 최고 출력 254마력, 36.7kg•m의 토크를 뿜어낸다. 프리미엄 해치백 C30 D4도 금융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차량가격의 30%인 1151만2000 원을 선 지불하고 매달 19만9000원을 납입하면 차를 소유할 수 있다. 차량가격의 남은 65%인 2494만9000원의 유예금은 3년 뒤 일시불 납입 또는 추가리스가 가능하다. . 지난 2월 출시한 C30 D4는 2.0L 터보 디젤엔진인 D4 엔진을 탑재했으며, 177마력의 출력과 40.8kg•m의 토크로 동급차량 중 최고 수준의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연비는 리터당 16.3km다.  
2011.10.12 I 김현아 기자
"볼보의 모든 車 직접 타보세요"
  • "볼보의 모든 車 직접 타보세요"
  • [이데일리 정재웅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오는 13일부터 28일까지 서울 및 수도권을 제외한 부산, 대구, 대전 등에서 최근 출시한 볼보 2008년형 S60을 비롯한 전 차종을 동원, '전국 볼보 고객 시승 투어'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올해 들어 세 번째로 열리는 이번 시승 투어는 부산, 마산, 대구, 대전, 광주 등 총 5개 지역에서 펼쳐지며 30분에서 1시간 정도의 지정된 시승 코스를 따라 원하는 차종을 직접 운전해보고 경험할 수 있다. 시승 투어는 오는 13일 부산광역시를 시작으로 28일 대전까지, 지역별로 지정된 날짜에 진행된다. 자세한 문의 및 시승 신청은 가까운 각 지역 전시장 방문 및 전화 접수를 통해 가능하며, 당일 현장 접수도 함께 이루어진다. 이번 행사는 지난 8월 출시한 볼보의 스포츠세단 S60 2008년형 모델과 C30을 비롯, 최고급세단 All-New Volvo S80 등 볼보 전 차종을 한 자리에서 비교, 체험 할 수 있으며 참여한 고객들에게는 기념품으로 볼보 우산도 증정한다. 이향림 볼보자동차코리아 대표는 "전시장을 따로 방문하지 않아도 다양한 차종을 한자리에서 체험해볼 수 있는 시승 행사를 통해 고객들이 볼보자동차의 품질력과 안전성을 보다 가까이에서 만끽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2007.10.04 I 정재웅 기자
  • (VOD)제네바 모터쇼 개막‥대세는 `친환경`
  • [이데일리TV 김수미 기자] 세계 최대의 모터쇼 가운데 하나인 `2010 제네바 모터쇼`가 개막했습니다. 올해 역시 대세는 친환경차였는데요. 연료 효율성을 높인 소형차와 하이브리드 차들이 대거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습니다. `2010제네바 모터쇼` 현장, `지금세계는`이 다녀왔습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모터쇼 `2010 제네바 모터쇼`가 스위스 제네바 팔렉스포에서 개막됐습니다. 올해로 벌써 80돌을 맞은 제네바 모터쇼에서는 세계 30개국, 250개 업체들이 700여 차종을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올해 모터쇼의 키워드는 단연 `친환경 차`. 이번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신차 가운데 상당수는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탄소 연료 사용을 줄인 모델들이 주를 이뤘습니다. 아우디는 가스와 디젤을 함께 사용하는 첫 프리미엄 소형차인 `A1`을 공개했습니다. 가수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타고 등장해 관심을 모은 `A1`은 연료 효율을 높였을 뿐 아니라, 몸집은 줄이고 성능은 높이는 고성능화의 트렌드를 가장 잘 보여주는 모델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푸조는 디젤 하이브리드 고급 세단인 `5 by PEUGEOT`를, 볼보는 `The All-New Volvo S60`이라는 전기차를 선보이며 역시 친환경 차종 경쟁에 돌입했습니다. 닛산은 새 글로벌 컴팩트 SUV `주크`를 최초로 발표했고, 볼보는 세계최초로 보행자추돌 방지시스템을 탑재해 안전성을 강화한 `S60`을 공개했습니다. 포드는 유럽 주력모델인 소형차 `포커스`의 신형모델을 발표하며 경쟁에 돌입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다양한 신모델에도 불구하고 자동차 업체들은 한결같이 올해 자동차 시장 전망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인터뷰)존 플레밍/포드 유럽부 사장올해는 전년도에 비해 10-15%정도 판매 실적이 떨어질 것 같습니다. 폐차 인센티브제도가 점차 사라질 것이란 영향이 가장 큽니다. 저는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고 예전처럼 시장이 활기를 찾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확신이 없고, 소비자들이 그만큼 확신을 가지고 있는 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대규모 리콜 사태를 겪고 있는 도요타도 새 차종을 선보였습니다. 도요타는 아우리스 하이브리드 시너지 드라이브 차량과 렉서스의 풀 하이브리드 차량인 `뉴 CT 200h`를 처음 공개하며, 분위기를 되살리기 위해 애를 썼습니다. 한편 도요타는 제네바 모터쇼에서 미국과 중국에 이어 유럽 고객들에게도 리콜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올해 제네바모터쇼는 오는 14일까지 계속되며, 약 65-70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이데일리 손석웁니다. ▶ 관련기사 ◀☞(VOD)`리콜 도미노`‥GM도 130만대 리콜 결정☞(VOD)`허리띠 졸라맨` 그리스, 추가 긴축안 발표☞(VOD)`무개념 의사들`‥분만실서 싸우다 신생아 숨져
2010.03.03 I 김수미 기자
볼보 2세대 S60, 美서 `2011 올스타`로 선정
  • 볼보 2세대 S60, 美서 `2011 올스타`로 선정
  • [이데일리 손석우 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스포츠 세단 `더 올 뉴 볼보 S60`(The All-New Volvo S60)이 미국의 자동차 전문지 ‘오토 모빌지(Automobile Magazine)’가 수여하는 `2011년 올스타`에 선정되었다고 21일 밝혔다. 미국 오토 모빌지는 심사위원들이 1,000마일 이상 주행 테스트를 거친 모델에 대해 혁신성, 가격 대비 성능 및 가치, 내외관 디자인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를 바탕으로 매년 가장 영향력 있는 자동차를 올스타로 선정해 수여하고 있다. 올해 평가에서 심사위원들은 `더 올 뉴 볼보 S60`의 인테리어와 드라이빙 퍼포먼스에 높은 점수를 부여했다고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전했다. 또 직렬 6기통 트윈스크롤(twin-scroll) 터보를 장착해 304마력의 출력과 44.9kg.m의 토크 능력을 갖춘 `T6엔진`에 대해서도 호평했다고 덧붙였다. 볼보의 `더 올 뉴 볼보 S60`은 수입차 시장에서 경쟁이 가장 치열한 세그먼트 중 하나인 CD프리미엄(컴팩트 프리미엄) 세그먼트를 겨냥한 전략 모델로써 내년 3월 한국 시장에 출시된다. 볼보자동차코리아 김철호 대표는 "이번 수상은 새롭게 탄생한 `더 올 뉴 볼보 S60`의 가치를 인정받은 의미있는 수상"이라며 "내년 한국시장에 출시하면 차량의 성능과 안전성 등으로 높은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 사진 : The All-New Volvo S60
2010.12.21 I 손석우 기자
1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