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복귀 안현수, 국적 회복 법률상으로 가능해"

  • 등록 2018-09-11 오전 12:10:00

    수정 2018-09-11 오전 12:10:00

(사진=MBC ‘섹션 TV 연예통신’)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스타 빅토르 안(안현수·33)이 러시아에서 선수생활을 마무리 하고 한국으로 돌아올 계획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그의 변호사가 입장을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는 쇼트트랙 안현수 선수의 귀국에 대해 집중조명했다.

2006년 토리노 올림픽 3관왕인 안현수는 한국 빙상연맹과의 갈등으로 2011년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러시아로 귀화했다. 이후 2014년 소치 올림픽에선 러시아 선수로서 금메달 3개를 땄지만, 올해 평창올림픽 때는 러시아 선수단의 금지약물 복용 문제로 출전이 무산됐다. 선수 생활이 끝나자 러시아 생활을 일단 마무리한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안현수가 한국으로 돌아온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의 귀국 배경을 두고 여러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사진=MBC ‘섹션 TV 연예통신’)
이날 방송에서 안현수의 변호사는 “한국 국적을 원래 가지고 있던 사람이 다시 국적 회복을 원할 경우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찾을 수 있다”라고 의견을 전했다.

이어 변호사는 “병역기피, 사회불안 조성, 피해의 우려 등 특별한 사유가 없으므로 법률상 국적 회복 불가능의 이유는 없다”라고 설명했다.

여러 추측과 부정적 의견이 난무한 가운데 안현수도 이날 은퇴 선언 이후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해 휴식기를 가지며 앞으로의 진로에 대해 결정하기로 러시아 측과 얘기가 되었고 한국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예상보다 일찍 은퇴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안현수는 러시아 코치직 제안을 거절한 것과 관련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그는 “사실 코치의 길보다 선수생활을 더 원했었기에 함께 했던 러시아 팀을 위해 지금 당장의 코치 제안을 거절한 것 뿐“이라면서 ”향후 진로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그는 ”추측성 가사는 모두 사실이 아니며 그로인해 더 이상 확대 해석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