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가의 서' 윤세아, 최진혁에 "이승기가 우리 아들" 정체 알려

  • 등록 2013-06-18 오전 7:51:46

    수정 2013-06-18 오전 8:23:51

MBC ‘구가의 서’(사진=화면캡처)
[이데일리 스타in 박미경 객원기자] 윤세아가 아들 이승기를 죽이려는 최진혁에게 절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월화 미니시리즈 ‘구가의 서’(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 21회에서는 구월령(최진혁 분)과 윤서화(윤세아 분), 그들의 아들 최강치(이승기 분)가 마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월령은 서화와 맞닥뜨렸지만 ‘저 여인은 누구지? 어찌하여 보고만 있는데도 이리 아픈 것이지?’라며 서화를 기억하지 못했다. 그리고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서화에게 “그대는 누구냐. 나를 아냐”고 물었다.

바로 이 때 강치가 어머니 앞을 막아 섰고 “더 이상 아무도 죽이지 말라. 죽이지 못하게 하겠다. 내가 당신을 막겠다”며 월령을 공격했다. 강치는 월령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하면서도 “지금 괴롭다는 거 안다. 그게 당신 모습 아니라는 거 안다. 그리고 그걸 나밖에 멈출 수 없다는 것도 안다. 내가 당신을 멈추게 해주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월령은 강치의 목을 조르려고 했고 이를 안타깝게 지켜보던 서화는 “월령, 안된다. 그러지 말라. 당신 아이다. 우리 아들이다”라고 소리쳤다. 그리고 깜짝 놀라 혼란스러워하는 월령의 모습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구월령 대신 화살을 맞고 쓰러지는 강치의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모았다.

▶ 관련기사 ◀

☞ '구가의 서' 이승기-수지, 빗속 애절 포옹 '이별 징조'

☞ '구가의 서' 윤세아, 이승기에 "널 잊은 적 없다" 진심 고백

☞ '구가의 서' 최진혁, 윤세아 기억했다 '눈물 재회'

☞ '구가의 서' 윤세아, 최진혁 위해 자결 선택 '폭풍 오열'

▶ 관련포토갤러리 ◀

☞ `구가의 서` 제작발표회 사진 더보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