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서류·면접·언어테스트까지 “韓·日 잇는 징검다리가 작은 소망”

[인터뷰]송정희 재일교포, 패럴림픽 자원봉사자
"20년만에 장애인 자원봉사 재개..새직장 얻어"
"동경 하계올림픽·패럴림픽 숙식지원 어려울 것"
  • 등록 2018-03-12 오전 7:00:00

    수정 2018-03-12 오전 7:00:00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 일본어 통역 자원봉사를 맡은 재일교포 송정희 씨(사진=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평창=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개막을 일주일여 앞둔 지난 3일. 일본 패럴림픽 선수단이 선수촌에 입촌했다. 재일교포 자원봉사자인 송정희(49) 씨의 본격적인 활동이 시작됐다. 그의 업무는 박은수 선수촌장의 일본어 통역. “편안하게 생활하며 좋은 성적을 내기 바란다”는 박 선수촌장의 환영사가 그의 입을 거쳐 전달되자 일본 선수들은 환한 웃음을 지었다.

지금 평창엔 일본인이 많다. 비행기로 1시간 거리인데다 2020년에 치러지는 동경 하계올림픽·패럴림픽을 앞두고 견학을 오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그 사이에서 가장 바쁘게 움직이는 사람이 송 씨다. 일본과 한국에서 장애인을 위한 자원봉사를 모두 해본 그에게 패럴림픽 통역 자원봉사는 ‘거부할 수 없는’ 기회였다. 그를 평창 패럴림픽 선수촌에서 만났다.

송 씨가 평창 동계패럴림픽 일본어 통역 자원봉사자로 배치되는 과정은 길었다. 지난해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언어테스트도 거쳐야했기 때문이다. 자원봉사자로 선발된 이후에도 절차가 남아있었다. 기본소양교육과 해외 참여자를 위한 인터넷강의, 현장 실무교육에도 참여했다. 그는 “해외거주자는 패럴림픽 시작 전에 간이 기본소양교육 코스가 있었다”면서도 “이왕 자원봉사를 할거면 제대로 해보자는 마음에 한국에 직접 들어와서 교육을 받았다”고 말했다.

송 씨가 장애인에 관심을 갖게된건 대학생 때다. 장애인 활동을 지원하는 연합 동아리에 이어 ‘장애인과 함께하는 시민 모임’(함시모) 등에 참여하며 활동 반경을 넓혔다. 그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300여명이 함께 모여 3박 4일 국토순례를 한 적이 있는데 일본에서 온 장애인 친구와 이야기를 나누면서 일본 유학까지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일본 유학길에 오른 송 씨는 결혼과 출산, 육아 등으로 바빠져 한동안 자원봉사와 거리를 둬야했다. 3년전부터 생활에 여유가 생기면서 장애인들이 수작업으로 천을 짜는 곳에서 20여년만에 다시 자원봉사를 시작했다.

자원봉사를 다시 시작하자 행운도 따라왔다. 지난해 가을, 자원봉사를 하던 회사에서 정식 직원 자리를 제안한 것. 올해 1월부터 근무하는 조건이었다. 그러나 송 씨는 ‘4월부터 근무를 시작하게 해달라’고 역제안했다. 그는 “평창 올림픽·패럴림픽 자원봉사를 하기로 했는데 이 약속을 깰 수 없었다”고 말했다. 결국 회사측은 그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송 씨는 “장애인들이 주로 일하는 사업장이다보니 패럴림픽 자원봉사 참여에 대해 배려하기로 결정한 것 같다”고 말했다.

송 씨의 이력이 알려지면서 거꾸로 2020년 동경 하계올림픽·패럴림픽에 참여하려는 한국인 자원봉사자들의 문의가 늘고 있다. 그러나 송 씨는 “무턱대고 지원해서는 곤란하다”고 조언한다. 그는 “자원봉사자들에게 숙식을 모두 제공하는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과 달리 동경 하계올림픽·패럴림픽은 자원봉사자 스스로 모든걸 해결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원봉사자의 자발성을 강조하는게 일본의 문화”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자원봉사를 위해 한국과 일본을 오고가는 그에게 다음 목표를 묻자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동경 하계올림픽·패럴림픽 자원봉사자가 되는 것”이라고 답했다. 송 씨는 “평창에서는 일본어 통역으로 일했지만 동경에서는 한국어 통역으로 일해보고 싶다”며 “한국인과 일본인을 이어주는 징검다리 역할뿐만 아니라 패럴림픽에서 더 많은 장애인들과 비장애인을 이어주는 역할을 다시한번 해보고 싶다”고 소망했다.

송정희 씨가 일본 기자들과 인터뷰 중인 선수촌장 통역을 하고 있다(사진=송정희 씨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