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혜미, 에릭과 첫 만남부터 프러포즈까지 '러브스토리 공개'

  • 등록 2018-09-14 오전 8:28:50

    수정 2018-09-14 오전 8:28:50

나혜미 에릭 러브스토리 공개.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3’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나혜미가 남편 에릭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서는 ‘해투동:하나뿐인 내 편 특집’으로 꾸며져 유이, 이장우, 나혜미, 윤진이가 출연했다.

이날 나혜미는 “에릭과 어떻게 처음 만났냐”는 질문에 “연락이 먼저 와서 주고받다가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답했다. 그는 “잡지에 나온 내 모습을 보고 기억이 남았다고 하더라”라며 “처음에는 누가 장난하거나 사칭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나혜미는 에릭에게 프러포즈를 받은 순간을 회상하기도 했다.

그는 “(프러포즈가) 로맨틱했다기보다 결혼 준비로 정신없던 와중에 머리 식힐 겸 여행을 다녀오자고 했다. 그때 사소한 것으로 다퉈 기분이 안 좋은 상태로 있었는데 말도 없이 나가더라. 원래 그런 사람이 아닌데 황당하기도 하고 화도 났다. 그리고 혼자 씩씩거리다 잤다”고 전했다.

이어 “자고 있는데 어느새 들어와서 내 손에 뭔가를 주고 다시 나갔다. 카드를 줬는데 ‘일어나면 밖으로 나와’라고 하더라. 그때 프러포즈를 예상하고 가방에서 하얀 원피스를 꺼냈다. 자다 일어났으니 초췌할 것 같아서 화장도 했다. 나갔는데 멀리 해변가 모래사장에 꽃다발을 들고 서 있더라. 싸웠지만 멀리서 있는 모습을 보니까 안쓰럽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했다”고 전해 이목을 모았다.

또한 나혜미는 “남편 에릭이 작품에서 애정신이 많은데 질투 안 나냐?”는 질문에 “안 보는 편이다. 수위도 굉장히 높더라. 근데 안 보고 싶어도 인터넷에 올라오고, 연기를 한 거라서 어색하게 행동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런가 하면 나혜미는 악플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촬영 당시 “정일우 선배님이 인기가 많아서 그분의 상대역으로 발탁됐다고 하니까 난리가 났었다”며 “미니홈피에 ‘밤길 조심해라’,‘널 쫓아가서 칼로 찌르겠다’ 등의 악플이 담긴 쪽지가 가득했다”고 전했다.

또 에릭과 결혼 발표 당시 나혜미는 “그때도 많은 악플에 시달려야 했다”며 “옛날부터 욕을 많이 먹은 편이다. 서운하기도 하고 억울하기도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좋은 얘기도 듣고 싶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