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증시..`아직 돌파구 안보인다`

[주간증시전망]코스피 당분간 불안한 흐름 예상
추격매도 자제.."실익 낮아"
  • 등록 2012-05-20 오전 9:20:00

    수정 2012-05-20 오전 9:20:00

[이데일리 임성영 기자] 지난주 코스피는 한주간 7.17% 떨어지며 올들어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1900선에서의 지지를 기대했지만 지수는 1800선도 허탈하게 내줬다.
?
그리스 디폴트 및 스페인 은행 신용등급 강등 등 유럽 우려가 확산되며 투자심리가 얼어 붙었다. 여기에 시총 비중이 큰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등 IT주에 대한 외국인들의 매물폭격이 이어지며 지수 추락을 이끌었다. 이데일리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지난 한주간 외국인들은 코스피 시장에서 1조3000억원을 매도했다.
?
◇`당분간 힘든장세 지속`
?
전문가들은 대체로 이번주에도 힘든 장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글로벌 증시 급락의 핵심 문제인 유럽 상황을 진정 시켜줄 대책들이 나오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
이승우 KDB대우증권 연구원은 "이번주 23일에?예정된 EU정상회담에 대한?기대감이 있긴 하지만 이미 지난주 독-불 정상회담에서 이견이 드러났다"며 "눈높이를 낮출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
이어 "외국인의 매도가 전방위적으로 쏟아지고 있어 업종별·종목별로 대피할 곳도 마땅치 않은 상태"라며 "당분간 어려운 시장 흐름을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각에서는 기술적인 반등 가능성은 열어두고 있다.
?
오태동 토러스투자증권 연구원은 "그리스 여론조사 결과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면서 "긴축을 지지하는 신민당이 123석으로 과반수를 넘고 있어 긴축선호로 여론의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
그리스 연정실패로 인한 유로존 탈퇴 우려로 지수가 100포인트가량 하락했다는 점에서 이같은 변화는 기술적 반등을 이끌 수 있는 모멘텀이라는 것. 주간 코스피 예상밴드로는 1750~1900포인트를 제시했다.
?
◇ 추격매도는 자제.."실익 낮다"
?
전문가들은 투자전략으로 단기적으로는 낙폭과대주를 중장기적으로는 전차(IT·자동차)에 관심을 가질 것을 조언했다.
?
이선엽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지수 반등구간에서는 낙폭과대주가 가장 빠르게 치고 올라왔었다는 점에서 단기적으로는 철강·화학 등 낙폭 과대주를 눈여겨 봐야 한다"고 말했다.
?
이어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시장은 역시 펀더멘털로 초점이 옮겨 가게 돼 있다는 점에서 IT와 자동차업종이 유효하다"고 내다봤다.
?
또한 어려운 시장 상황이 이어지겠지만 추격매도에 동참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
이승우 연구원은 "현재 코스피는 장부가격에 근접하는 PBR 1.1배 수준까지 하락한 상황"이라면서 "현시점에서의 추격매도는 실익이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
?
이번주 주목할 경제일정으로 전문가들은 22일 발표되는 미국 주택판매와 24일 내구재주문, 중국과 유로존의 PMI지수 등을 꼽았다.

▶ 관련기사 ◀
☞[위클리핫]애플·외국인의 배신..삼성전자, 한주간 11%↓
☞[마감]`다섯달만에 1780선`..코스피, 유럽악재에 급락
☞외국인, 이달 3조원어치 주식 순매도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