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근영, 조선 최초 女사기장 변신

7월 방송 예정인 '불의 여신 정이' 출연
  • 등록 2013-04-15 오전 8:24:12

    수정 2013-04-15 오전 9:33:06

배우 문근영(사진=나무엑터스)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배우 문근영이 차기작을 확정했다.

문근영은 MBC 새 월화 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극본 권순규·연출 박성수)에 출연한다. ‘불의 여신 정이’는 도공들의 존경과 추앙을 받으며 조선 최고 도공의 자리에 오른 조선 최초 여성 사기장의 삶을 그리는 작품이다.

문근영은 이번 작품에서 타이틀롤 유정 역을 맡아 예술혼을 불태우는 도공의 모습을 연기할 계획이다. 문근영의 사극 출연은 드라마 ‘바람의 화원’ 이후 5년 만이다.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문근영이 차기작을 결정하고 도자기 빚는 연습에 매진하며 캐릭터 분석에 열중하고 있다”며 “사극에서 도자기를 빚는 도공들의 이야기를 담는 것이 처음인 만큼 더욱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불의 여신 정이’는 ’네 멋대로 해라‘와 ’맛있는 청혼‘의 박성수PD가 연출을 맡고 ’무사 백동수‘의 권순규 작가가 집필한다. 드라마 ‘구가의서’의 후속으로 7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