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형 "'SKY 캐슬' 내 모습.. 무섭고 소름 끼쳤다"

  • 등록 2019-02-13 오전 12:01:00

    수정 2019-02-13 오전 12:01:00

김서형. 사진=SBS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김서형이 ‘SKY 캐슬’속 자신의 모습에 “소름 끼쳤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SKY 캐슬’에서 김주영으로 열연한 김서형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김서형은 ‘SKY 캐슬’ 속 자신의 모습에 대해 “제가 봤을 때 마왕 같아 소름이 끼쳤다. 그래서 감독님한테 문자를 드린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서형은 “감독님에게 ‘제가 아닌 것 같아요 너무 무서워요’라고 문자를 보냈었다. 그러자 감독님이 ‘서형 씨가 200% 잘하신 거에요’라고 답장 해주셨다”고 전했다.

그는 또 “김주형 캐릭터와 실제 김서형의 닮은 점이 있다면?”이라는 질문에 “한 가지를 위해서 파고들고 끝끝내 이루려고 하는 건 좀 비슷하다”라고 했다

김서형은 다른점에 대해서는 “살인을 하진 않는다. 아기도 없다. 난 혼자 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서형은 지난 1일 종영한 드라마 ‘SKY 캐슬’에서 김주영 역으로 출연했다. ‘SKY 캐슬’은 비지상파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