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바레인 쇼크'... 한국, 바레인에 1-2 역전패 예선 탈락 위기

  • 등록 2007-07-16 오전 1:23:15

    수정 2007-07-16 오전 1:23:15

[이데일리 김삼우기자] 이번에는 ‘바레인 쇼크’다. 한국이 바레인에 역전패하는 망신을 당하고 예선탈락의 위기에 몰렸다.

한국은 15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카르노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07 아시안컵 D조 조별 리그 2차전에서 전반 3분 김두현이 선제골을 넣었으나 전반 43분 동점골, 후반 40분 결승골을 허용, 바레인에 1-2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1무1패로 조 최하위에 처져 자력으로 8강에 오르지 못하는 처지가 됐다.

한국은 오는 18일 인도네시아(1승1패)와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이겨도 사우디아라비(1승1무)-바레인(1승1패)전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베스트 11의 절반을 바꾸고 후반 중반 투톱을 쓰는 등 많은 변화를 꾀했으나 오히려 더 답답했고 무뎠다. 그리고 허무하게 무너졌다.

시작은 좋았다. 경기 시작 3분만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천수가 바레인 페널티에어리어 왼쪽 바깥에서 프리킥한 공이 상대 수비를 맞고 나오자 이천수가 재차 상대 문전으로 찍어 올려줬고 이를 김두현이 골에어리어 왼쪽에서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 골네트를 흔들었다. 낙승하는 듯했다.

하지만 수비를 두텁게 세우고 차분하게 반격을 펼치는 바레인의 벽은 쉽게 뚫리지 않았다. 한국이 미드필드에서부터 강하게 압박하자 바레인은 측면을 돌파하면서 3선에서 1선으로 바로 찔러주는 스루패스로 한국의 수비 뒷공간을 노렸다. 10분께는 후바일이 한국의 포백을 넘긴 패스를 받아 GK와 맞서는 결정적인 찬스를 맞기도 했다.

중반부터는 바레인이 공세를 취하고 한국이 역습을 시도하는 양상이었다. 한국은 선제골을 넣은 뒤에는 날카롭지 못했다. 경기를 지배하려는 의도는 보였으나 공격으로 매끄럽게 이어지지 않았다.

반면 바레인은 43분 한번의 찬스를 동점골로 연결했다. 센터서클 부근에서 프리킥 한 공이 한국 수비라인 뒤를 넘자 쇄도하던 살만이 왼발슛, 한국 골네트를 출렁였다. 이운재로선 손을 쓸 수 없는 날카로운 슛이었다.

한국은 전열을 가다듬은 후반 초반 다시 바레인을 밀어붙였다. 1분께 염기훈의 크로스를 이동국이 왼발슛으로 이었고, 9분께는 결정적인 찬스를 맞았으나 무산시키고 말았다. 이동국이 GK까지 제치고 날린 슛이 상대 수비수 발을 맞고 나오자 다시 김두현이 강슛을 때렸으나 이마저 수비벽에 걸렸다. 가장 안타까운 장면이었다.

베어벡 감독은 중반께 몸이 무거운 이동국 대신 조재진, 이호 대신 공격력이 앞서는 김정우를 투입한 데 이어 우성용까지 넣어 투톱을 세우는 등 변화를 꾀했다. 하지만 별 무소용이었다. 답답하기만 했다.

그리고 후반 40분 미드필드에서 패스가 끊긴 뒤 이스마일에게 역전골을 허용, 허무하게 주저앉고 말았다. 어이없는 패배였다.

한편 우승후보 이란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부키트 잘릴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의 C조 2차전에서 먼저 두 골을 내줬지만 전반 막판과 후반 중반 만회골과 동점골을 뽑아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란과 중국은 나란히 1승1무(승점 4)가 됐지만 중국이 골득실에서 앞서 1위를 지켰다. 하지만 이란은 약체 말레이시아와 최종전을 남겨둔 반면 중국은 다크호스 우즈베키스탄(1승1패)과 최종 3차전을 갖게 돼 8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처지다.


▶ 관련기사 ◀
☞베어벡 감독의 이해할 수 없는 용병술과 경기 운영
☞베어벡호, '막판까지 마음 놓을 수 없는 처지'
☞베어벡호, 사우디전 18년 무승 한풀이 실패, 1-1 무승부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