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것이 힘]고도비만·당뇨 ‘비만대사수술’치료, 급여화로 부담 경감

서울성모병원 비만수술 협진클리닉 개설, 외과·가정의학과·내분비내과 등 13개 임상과 다학제 의료서비스 제공
  • 등록 2019-02-12 오전 12:13:50

    수정 2019-02-12 오전 12:13:50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키 175㎝에 몸무게 120㎏으로 체질량지수(BMI)가 39인 고도비만 환자인 40대 남성 김모씨는 가족력인 고혈압, 당뇨병까지 생겨 약을 복용하고 있었다. 식이조절과 운동으로 살을 빼 보았지만, 허기진 기분에 폭식해 살이 더 찌기 일쑤였다. 병원에서 식욕 감퇴제를 복용하며 체중을 관리하려고 하지만 생각처럼 쉽지가 않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은 이처럼 생활습관 개선과 내과적 치료로 혈당조절이 안 되는 고도비만 및 당뇨 환자를, 수술로 치료하는 ‘비만수술 협진클리닉’을 개설했다.

이 비만클리닉은 환자의 치료 안전성과 효과를 높이기 위해 다학제 협진으로 운영한다. 복강경 비만대사수술은 방법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1~2시간 정도 소요되며 수술 외과의 뿐만 아니라 수술 마취에도 특별한 관리와 약물 조절등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비만대사수술은 위장관외과 이한홍·정윤주 교수팀이 담당한다. 가정의학과 김경수·최창진,소화기내과 이보인,마취통증의학과 홍상현,내분비내과 이승환,순환기내과 서석민,정신건강의학과 태혜진 교수 등으로 구성된 협진팀이 환자를 대면진료 하며 전반적인 치료 방침을 결정한다.

심혈관계, 내분비계, 신장계 질환 등에 대한 내과적 치료와 정신과, 부인과 질환 등을 수술 전·후로 모니터하고 적절히 치료한다. 수술 후에도 재활의학팀에서 꾸준한 운동 재활과 치료로 지속적인 체중감량을 돕고, 영양처방사는 식단을 계획하고 식이 습관 조절을 도와준다. 코디네이터 간호사가 전반적인 환자 건강관리를 전담한다.집중치료실, 중환자실 및 내시경실 시설 지원, 비만환자의 최대하중인 450㎏을 감당할 수 있는 전용 수술대와 수술 기구, 특수저울, 휠체어, 보행보조기 등 전문 설비와 기기도 갖추었다.

비만은 만병의 근원이고, 고도비만은 병이다. 하지만 비만수술이라 하면 아직도 더 예뻐지기 위한 지방흡입술 같은 미용 수술로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고도비만은 뚱뚱한 모습이 보기 싫은 것의 문제가 아니라 동반질환으로 생명까지 위험할 수 있다. 인슐린 저항성 이상으로 시작하는 제2형 당뇨병은 대표적인 대사 질환으로 비만환자에 발병률이 높고, 신장기능 저하, 혈관질환, 당뇨족, 당뇨성 망막병증과 같은 무서운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오랫동안 고도비만과 제2형 당뇨와 같은 대사질환들은 완치가 불가능한 질병으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비만대사수술로 음식물 섭취 제한 및 흡수 과정 변형으로 체중 감량은 물론, 혈당을 유지하는 호르몬 변화로 혈당 관리에 직접적인 도움이 된다. 대표적 비만대사 수술은 위 소매 절제술과 루와이 위 우회술이다. 모두 위 크기를 줄이는 것이 기본 개념이다. 대부분의 수술은 전신마취상태에서 복강경 수술로 이루어져 수술 후 빠른 회복을 보이며 조기 퇴원이 가능하다.

위 소매 절제술은 위 일부분을 절제해 크기를 100㏄정도 남겨 음식의 섭취를 제한하는 수술인 반면에 루와이 위 우회술은 위를 30㏄만 남긴 뒤 음식이 소화되는 경로를 우회시켜 음식 섭취뿐만 아니라 소장에서의 영양분 흡수를 일부 제한하는 방법이다. 환자의 전신 상태나 비만으로 인한 당뇨와 같은 합병증 유무 등의 상황을 충분히 고려하여 이들 수술 방법에 대한 결정이 이루어진다.

올 1월 1일부터는 비만대사수술 이후 당뇨환자의 절반 정도는 약물투여 없이 정상 혈당을 유지하고, 초기 2형 당뇨병 환자의 80%는 완치될 수 있음이 인정돼 정부의 수술적치료 급여화가 결정됐다.

△체질량지수 35㎏/㎡ 이상 고도비만이거나 △30㎏/㎡ 이상이면서 고혈압, 수면무호흡증, 관절질환, 위식도역류, 제2형 당뇨, 고지혈증, 천식 등 대사 관련 합병증을 한가지 이상 동반한 경우로 수술치료가 필요한 환자의 급여화가 확대되어 치료비 부담이 감소될 예정이다.

이한홍 위장관외과 교수는 “비만대사 수술 후 합병증은 문합부나 봉합부위의 누출 등이 나타날 수 있으나 1~3%정도로 매우 낮게 보고되며, 수술 술기 및 기구의 발전으로 그 역시 점차 줄어들고 있어 전신마취가 가능한 환자면 받을 수 있는 일반적인 외과 수술인 담낭제거나 맹장수술 같이 안전한 수술로 여겨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승환 내분비내과 교수는 “수술 전·후, 혈당조절의 변화가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모니터링과 치료가 필요하며, 비만의 원인이 되는 갑상선기능저하증, 쿠싱 증후군 등 다른 내분비 질환 확인”이 필요하다며 주의사항을 당부했다.

김경수 비만수술 협진클리닉 팀장(가정의학과 교수)은 “수술 후 식습관 교육을 병행하기 때문에, 보통 입원기간인 3~4일이 지나면 체중이 줄어들기 시작해 초과한 체중의 50% 이상이 수술 후 첫 6개월에 빠지며, 적절한 식습관의 교정과 유산소 운동을 유지하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면서, 수술 후 1년 정도에 대부분 목표한 체중에 도달하고 유지할 수 있다. 하지만 고도 비만 환자는 흔히 우울증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수술 전 심리적 상담이 필요하고, 우울증이나 섭식 장애를 앓는 경우 수술 후에도 정기적인 정신과적 치료가 병행되야 한다 ”고 강조했다.

이한홍(오른쪽)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비만수술 협진클리닉’ 위장관외과 교수가 고도비만환자의 복강경 비만대사수술을 집도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