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어로즈 장원삼 전격 삼성행...'30억+박성훈'

  • 등록 2008-11-14 오전 10:38:11

    수정 2008-11-14 오전 11:19:55

▲ 베이징 올림픽 대표로 활약했던 장원삼

[이데일리 SPN 정철우기자] 히어로즈 좌완 에이스 장원삼(25)이 삼성으로 트레이드 됐다.

삼성은 14일 "현금 30억원과 좌완투수 박성훈을 내주고 장원삼을 받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장원삼은 용마고-경성대를 거쳐 지난 2006년 현대(현 히어로즈)에 입단, 3년간 33승을 거둔 수준급 좌완투수다.

2008시즌엔 12승 8패 방어율 2.85를 기록했으며 베이징 올림픽에 참가, 병역 특례까지 받았다.

이에 따라 삼성은 취약점으로 여겨졌던 선발진 보강에 성공, 2009시즌 전망을 한층 밝게 했다. 선동렬 삼성 감독은 외국인 선수도 모두 선발투수로 뽑을 계획을 갖고 있다.

당초 삼성은 김수경 이혜천 등 FA 자격을 취득한 선발 요원들에 관심을 가져왔다. 그러나 김수경은 히어로즈 잔류를 선택했고 이혜천은 일본 진출을 모색하고 있어 현금 트레이드로 노선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 관련기사 ◀
☞'정우람-이승호'가 SK 불펜의 완성을 의미하는 이유
☞SK 아시아 정상 향한 힘찬 첫 걸음...세이부에 4-3 승리
☞'SK표 지지 않는 야구' 일본 챔프도 꺾었다
☞한국 WBC서 대만과 첫 경기...일본보다 불리
☞[정철우의 1S1B]하이에나와 사자 그리고 SK 이야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