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홍은 실시간 디지털인데..동대문에는 블록체인 도입"

APM 블록체인 담당 APM S&S 석광일 대표 인터뷰
연150만명 방문-대규모 거래 아직 아날로그 머물러
"10% 이상 블록체인에 편입, 디지털마케팅도 지원"
  • 등록 2019-03-18 오전 5:15:00

    수정 2019-03-18 오후 10:42:30

석광일 APM S&S 대표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중국 왕홍(온라인상 유명 인사)은 동대문시장에서 1인방송으로 실시간 입금과 주문을 처리하는 세상입니다. 우리 동대문 도매상도 언제까지 수기장부로만 거래할 수는 없다는 생각에 결단을 내렸습니다.”

모든 것이 전산화, 디지털로 전환되는 세상이지만 여전히 동대문 의류상가의 거래는 수기 장부와 종이 전표가 오간다. 빅데이터 활용 마케팅은 아직 꿈도 못꾼다. 동대문 대형 상가인 APM은 이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블록체인과 내부 통용 암호화폐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14일 오후 서울 중구 APM플레이스에서 만난 석광일 APM S&S 대표는 “1300여개 브랜드 입점, 연간 150만명 방문으로 엄청난 양의 거래를 하는데, 데이터가 전산화돼있지 않으니 고객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동대문에는 APM 플레이스(Place)를 비롯해 APM, APM 럭스(Luxe) 등 APM 계열의 여러 매장이 있다. 도매 특화 매장은 한 번에 대량 거래가 이뤄지는데, 왕홍을 비롯한 소매상들은 전체 물량은 별도로 배송받고 샘플만 직접 챙겨간다. 그 샘플만 모아도 여행용 가방 한 두개로는 어림도 없을 정도로 많은 거래가 이뤄진다. 업계에서는 APM 계열 쇼핑몰에서 월 1조원, 연 10조원 이상의 거래가 이뤄지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하지만 기존 종이 기반 방식으로는 투명성 문제는 물론, 체계적인 마케팅이나 고객관리도 어려웠다. APM은 이에 지난해 8월 블록체인사업부를 만들었다가 아예 별도 법인(APM S&S)으로 분리해 사업을 체계화했다. 그리고 블록체인 컨설팅 업체인 가나네트웍스와 손 잡고 ‘APM Coin(코인)프로젝트’를 발표했다.

APM코인은 외부판매(퍼블릭 세일)를 하지 않고 APM 모바일 앱을 비롯한 내부에서만 활용한다. 석 대표는 “APM을 찾는 많은 고객들은 라운지, 셔틀버스, 물품보관함 등 다양한 우리 서비스를 이용한다”며 “APM코인은 실제 거래는 물론 우리가 제공하는 부가 서비스 이용요건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블록체인 구축과 함께 거래정보의 디지털 전환으로 데이터를 모아 입점 상인·디자이너에게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도록 빅데이터 분석을 제공하는 방안도 역시 추진한다. 이른바 ‘스마트APM’ 전략이다. 월 거래액의 10% 가량을 우선 블록체인 기반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승재 APM S&S 이사는 “아직은 블록체인 기술이 전면 적용하기에 충분하지 않은 부분은 있어 중장기적으로 적용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석 대표는 “오프라인 기반 쇼핑몰 사업방식이 언제까지 유효할 것인가에 대해 업계에서도 불안감과 관심이 모두 많다”며 “그래서 우리도 전자상거래를 준비하면서, 동시에 정부 규제안 마련을 살펴보며 차차 블록체인 활용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동대문 APM 쇼핑몰 전경. APM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