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봤어요]역대급 연비로 무장한 ‘리틀 스팅어’..올 뉴 K3

  • 등록 2018-09-13 오전 5:10:00

    수정 2018-09-13 오전 5:10:00

올 뉴 K3. 기아차 제공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기아차가 지난 2012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인 2세대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 ‘올 뉴 K3’는 2월 출시 이후 지난달까지 누적 3만대를 돌파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리틀 스팅어’라는 별칭에 겆맞은 역동적인 디자인이 우선 눈길을 사로잡은 데다 높은 연비 효율성과 폭넓은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적용 등이 입소문을 탄 결과다.

최근 같은 차급의 경쟁차종 아반떼도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으로 돌아와 이목을 끌고 있는 가운데, ‘형님’에 밀리지 않는 ‘아우’ 신형 K3의 매력을 다시 확인해봤다.

시승 차량은 노블레스 트림 풀옵션 모델이다. K3의 외관 디자인은 6개월 만에 다시 만나도 매력적이다. 브랜드 패밀리룩인 호랑이코 그릴 좌우로 LED DRL이 적용된 풀 LED 헤드램프와 수평형 방향지시등을 포함한 에어커튼이 자리 잡고, 범퍼 하단에는 대형 인테이크 그릴을 적용해 여느 스포츠카 못지않은 역동성을 표현한다.

차체 크기는 구형 모델과 비교해 80㎜ 더 길어졌고 20㎜ 폭도 넓어졌다. 트렁크도 동급 최대 용량인 502ℓ를 확보했다.

파워트레인은 기아차 최초의 ‘스마트스트림’ 4기통 1.6ℓ 가솔린 엔진과 IVT 무단변속기의 조합이다. 스마트스트림 엔진은 연소 효율을 대폭 개선해 ‘경차급 연비’를 실현하는 데 중점을 두고 개발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를 증명하듯 도심 주행 이후 트림에 찍힌 연비는 16㎞/ℓ를 웃돌았다. 공인연비는 15.2㎞/ℓ로 경차인 모닝(14.7~16.0km/ℓ)과 비슷한 수준이다.

효율을 강조한 파워트레인의 변화로 최고출력은 구형 모델보다 9마력 떨어진 123마력을 발휘한다. 하지만 새롭게 탑재한 무단변속기가 기존에 없던 부드러움을 가미하고, 단단한 서스펜션과 묵직한 스티어링 휭의 조합은 고속 및 회전구간에서 안정감을 더해준다.

변속기를 왼쪽으로 당기면 실행할 수 있는 스포트 모드는 기존 모드에서 살짝 답답하게 느껴졌던 ‘치고 나가는’ 힘을 확실하게 발휘한다. 모드 전환에 따라 계기판 조명이 붉은색으로 변하는 점도 스포츠 감성적인 측면에서 훌륭하다.

동급 차종 최고 수준의 첨단 운전자보조장치도 신형 K3의 자랑이다. 눈에 띄는 점은 더 뉴 아반떼가 옵션으로 추가해야 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기능이 K3는 최저가 트림부터 기본 사양으로 들어간다. ‘드라이브 와이즈’ 패키지를 적용한 시승차의 경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정차 및 재출발 기능 제외)과 차로 이탈방지 보조 등을 활용해 고속 주행에서 반 자율주행에 준하는 편안함을 얻을 수 있었다.

시승을 마치고 차에서 내리는 순간 스마트폰을 두고 내린다는 알림이 떠 깜짝 놀라게 했다. 스마트폰 무선 충전 거치대와 계기판이 연계된 기능인 듯하다. 세심한 배려는 마지막까지 K3에 대한 만족스러움을 증대시켜준다. 올 뉴 K3의 판매가격은 트렌디 1590만원, 럭셔리 1810만원, 프레스티지 2030만원, 노블레스 2220만원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