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호, 육종암 투병…“응원 잊지 않겠다”

  • 등록 2019-03-14 오전 9:53:23

    수정 2019-03-14 오전 9:53:23

김영호(사진=방인권 기자)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김영호가 육종암 투병 중이다.

김영호는 13일 오후 SNS에 “정말 많은 사람들이 함께 걱정해주고 기도 해주셔서 수술이 무사히 잘끝난거 같다”며 “앞으로 힘든 싸움을 하겠지만 지금 이 응원 잊지 않겠다. 정말 고맙고 감사드린다. 나를 위해 울먹여주신 그마음”이란 글을 남겼다.

앞서 배우 김혜진은 병실에 입원한 김영호와 인증샷을 SNS에 게재했다. 그는 “오랜세월 언제나 강인한 버팀목이 돼주었던 우리 영호행님. 악성 종양 따위 한방에 날리시고 무사히 수술 잘 마치셨다고 세상에 널리 알리라 명 받아 소식 전합니다. 남은 항암치료도 거뜬히 싸워 이길 수 있도록 응원해주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김영호는 1999년 영화 ‘태양은 없다’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야인시대’ ‘인수대비’ ‘기황후’ ‘슈츠’, 영화 ‘미인도’ ‘하하하’ ‘완벽한 파트너’ 등에 출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