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셋! 리서치센터]③유럽은 '보고서 유료화'…韓은 '공짜'

유럽 올해부터 보고서 비용 따로 지급
JP모간 등 9개 외자사 관련업무 신고
美·日, 거래수수료에 포함 여전할 듯
  • 등록 2018-12-06 오전 6:00:00

    수정 2018-12-06 오전 7:51:42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전문가들은 전 세계에서 리서치 보고서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고 입을 모은다. 국내 증권사들도 해외 증권사들처럼 고객에게 거래 수수료 명목으로 비용을 받고 보고서를 지급하고 있지만 계좌를 개설하지 않고 회원 가입만 한 사람들도 잠재 고객이라는 명분하에 보고서를 볼 수 있게 해 사실상 무료라는 것이다.

더욱이 올해부터 유럽에서는 보고서 비용을 따로 구분해 지급하는 내용의 ‘금융상품투자지침2(Ⅱ)’를 시행하면서 국내 증권사의 보고서 유료화에 불을 지폈다.

◇외자사, 법인 대상 영업, 유료화 정착 한몫

국내에 진출한 외국계 증권사의 보고서 유료화가 자리 잡은 것은 영업구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 외국계 증권사 관계자는 “외자계 증권사는 개인고객이 없고 법인만 상대하기 때문에 국내 증권사를 통한 개인투자가들이 보고서를 무단으로 배포할 수 없는 구조”라며 “리서치센터에서 생산해내는 보고서는 심혈을 기울인 디지털콘텐츠의 산물인 만큼 공짜여서는 안 되지만, 한국에서는 현실이 그렇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개인투자가는 물론 주식시장에 관심있는 누구나 자유롭게 증권사 보고서를 볼 수 있다. 회원가입을 하지 않았더라도 온라인 커뮤니티에 그날그날 발간된 보고서들이 업데이트되고, 이를 무단으로 퍼나르기 때문이다.

한국 사회가 무료여야 한다는 인식이 팽배해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국내 증권업계 관계자는 “자료를 제공하는 애널리스트(연구원) 입장에서는 막무가내로 퍼가는 데 아무런 제재가 없으니까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수익도 창출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외신들도 골드만삭스나 메릴린치 등 주요 증권사 보고서를 인용 보도할 때 비용을 지급하는 데, 한국은 그런 문화가 아니라는 점도 아쉽다”고 털어놨다.

◇MIFIDⅡ 시행에 외국계 증권사 대응

국내에서 보고서 유료화 바람이 불고 있는 것은 MIFIDⅡ 때문이다. MIFID는 유럽연합(EU)이 2007년 도입한 금융상품투자지침으로, 2007년 7월 발생한 금융위기를 계기로 기존 지침을 보완한 MIFIDⅡ가 나왔다. 이 제도는 자산운용사 등 금융투자회사가 증권사로부터 리서치 보고서를 받을 때 매매집행 등 다른 서비스와는 별도의 계약에 따라 구입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기존에는 보고서 비용을 거래 수수료에 포함해 지불해왔다.

하지만 이 방식은 증권사의 리서치 품질보다 수수료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어 자산운용사가 제대로 된 투자 정보를 얻기 어렵고 투자자 보호에도 미약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MIFIDⅡ 시행에 따라 영국, 독일 등 유럽 내 금융투자회사들은 보고서 비용을 따로 지급하고 있다.

이는 미국계 증권업계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통상 미국 증권사들은 현지는 물론 유럽 등 해외 운용사들과 보고서 거래시 비용을 수수료에 포함해 받아왔기 때문이다. 즉, 명목상 보고서 비용을 따로 청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에 진출한 외국계 증권사 중 지난 1월 ‘MIFIDⅡ 시행에 따른 조사분석서비스 제공 업무’를 부수업무로 신고한 증권사는 총 9곳이다. JP모간증권(서울지점)을 비롯, 모간스탠리인터내셔날증권, 크레디트스위스증권, 씨지에스 씨아이엠비증권, 도이치증권, 메릴린치인터내셔날엘엘씨증권 등이다. 이들 증권사는 기존에 발간해오던 리서치 보고서에 대해 따로 돈을 받고 거래하는 형태의 영리성을 띠지 않게 하기 위해 조사분석서비스 제공 업무를 부수업무로 신고한 것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미국 증권사들은 여전히 보고서 비용을 수수료에 포함해 받는 것을 관행처럼 여기고 있다”며 “미국 회사들은 리서치 자료를 많이 내고 수입 규모도 큰데, MIFIDⅡ 시행에 따라 장기적으로는 비용을 따로 지급하는 시스템이 정착되겠지만 단기적으로는 보고서 거래 위축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미국 보고서 비용 따로 지급 않을 듯

MIFIDⅡ가 시행되고 있지만 주요 선진국들이 모두 보고서 비용을 따로 지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도 나온다. 실제로 미국은 보고서 비용을 따로 받을 필요가 없다는 유권해석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 진출한 외자계 증권사들이 조사분석서비스 제공 업무를 부수업무로 신고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미국 금융당국이 보고서 비용 지급 부분을 문제 삼고 있지 않기 때문에 일본 등 아시아에 기반을 둔 글로벌 증권사들도 마찬가지란 분석도 나온다. 고객들을 대상으로 유료화는 기존처럼 시행하되, 보고서 비용은 따로 받지는 않을 것이란 해석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유럽은 MIFIDⅡ를 통해 올해부터 보고서 비용을 따로 지급하고 있지만 그전까지는 거래 수수료에 포함시켜왔다”며 “미국에서는 돈을 받는 댓가로 투자판단의 참고자료를 주면 자문업을 하는 행위가 될 소지가 있기 때문에, 자문업 등록 없이 보고서를 제공할 수 있다는 유권해석을 통해 증권사들이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