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일희 등 한국여자골퍼 6명 LPGA Q스쿨 전원탈락

  • 등록 2017-12-04 오전 9:56:45

    수정 2017-12-04 오전 9:56:45

LPGA 투어 Q스쿨 최종성적. 사진=LPGA 홈페이지 캡쳐
[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한국여자골퍼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퀄리파잉스쿨(이하 Q스쿨)에서 전원 탈락했다.

이일희(29), 곽민서(27) 등은 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데이토나비치의 LPGA인터내셔널 골프장(파72)에서 열린 Q스쿨 최종전 5라운드에서 45위 이내에 들지 못해 조건부 시드도 받지 못했다. Q스쿨 최종성적에 따라 20위까지 풀시드, 45위까지 조건부 시드가 주어진다.

한국선수들의 전원 컷 탈락은 예상 밖이다. 이일희와 곽민서, 양자령(22) 그리고 김민지(20)는 LPGA 투어를 경험했던 선수들이기에 Q스쿨을 통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이일희는 2010년부터 LPGA 투어에서 활약하며 2013년 바하마클래식에서 우승했다. 2015년에도 28개 대회에 출전해 22차례 컷을 통과해 상금랭킹 24위(61만9647달러)에 오를 정도로 꾸준한 성적을 냈다. 그러나 이번 시즌 상금랭킹 86위(16만811달러)에 그치면서 Q스쿨로 밀려났다. 4라운드에서 5언더파를 몰아치면서 가까스로 5라운드 진출에 성공한 이일희는 마지막 날 반전을 노렸지만, 2타를 잃으면서 시드 획득에 실패했다. 5라운드 합계 6오버파 366타를 적어내 김민지와 함께 공동 65위에 그쳤다. LPGA Q스쿨은 4라운드까지 72홀을 경기해 상위 70명에게만 5라운드 진출권을 주고, 마지막 5라운드에서 순위에 따라 풀시드와 조건부 시드를 주는 방식이다.

2012년 시메트라(2부) 투어를 거쳐 2015년부터 LPGA 투어에서 활동해온 곽민서와 양자령도 시드 획득에 실패했다. 4라운드 컷에 걸려 5라운드 출전 기회조차 잡지 못했다. 곽민서는 올해 19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상금랭킹 151위(2만3620달러)에 그쳤다.

한국선수들의 부진 속에 일본의 하타오카 나사(18)가 수석으로 Q스쿨을 통과했다. 나사는 5라운드 내내 언더파를 기록하며 최종합계 12언더파 348타를 쳤다. 홍콩 출신의 티파니 챈이 1타 뒤진 2위로 LPGA 출전권을 손에 쥐었다. 나사는 일본출신으로는 역대 최연소 LPGA 진출에 성공했고, 챈은 홍콩 출신으로는 처음 LPGA 투어에서 활약하게 됐다. Q스쿨 최종 순위에 따라 1위는 5000달러, 2위 4500달러 등 상위 20명에게 상금이 지급됐다.

한편 LPGA 투어 Q스쿨은 2018년부터 새로운 방식으로 변경된다. 올해까지는 5라운드 90홀 방식으로 진행됐지만, 내년부터는 8라운드 144홀 경기로 바뀌면서 경쟁이 더 치열해진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