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환자는 자나깨나 발조심 ... 당뇨족 주의보

궤양 발생 시 절단까지도. 당뇨병 유병기간 5년 이상이라면 정기적 전문의 검진 필요
  • 등록 2018-09-15 오전 2:44:17

    수정 2018-09-15 오전 2:44:17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당뇨병 환자 500만명 시대. 당뇨병은 미세혈관계에 병변을 일으키는 대사성 질환으로 관리 소홀 시 협심증, 동맥경화, 심근경색, 뇌졸중, 망막증으로 인한 실명, 족부궤양 등 몸 전반에 걸쳐 광범위한 장애를 초래, 삶의 질을 급격히 떨어뜨리는 간과해서는 안 되는 질환이다. 특히 당뇨병으로 인한 합병증 중 하나인 당뇨족, 당뇨발이라고도 불리는 당뇨병성 족부궤양은 당뇨병으로 인해 발에 궤양이 생기고 궤양의 상태에 따라 발을 절단까지 해야 되는 무서운 질환으로 제대로 알고 반드시 관리해야 한다.

◇ 당뇨족의 발생 원인

당뇨병은 인체 내 혈당을 조절하는 시스템에 이상이 생겨 발생한다. 이로 인해 주로 신경 손상 및 혈관 손상을 초래한다. 신경 손상은 인체에 가장 말단 부위인 다리부터 오게 되는데 운동신경, 감각신경, 자율신경이 거의 동시에 손상된다. 운동신경에 이상이 생기면 발이 보행중 적절하게 지면에 대응할 수 없는 균형 이상을 일으키게 되어 발의 특정부위에 체중이 과하게 실리고 해당부위의 손상을 일으키게 된다.

감각신경에 이상이 생기면 하중이 과하게 실리거나 지면의 불균형으로 인해 발생하는 통증을 느낄 수 없고 발이 반복적인 외상을 입더라도 이를 인지할 수 없어 궤양의 발생을 더 쉽게 만든다. 또한 자율신경 이상이 생기면 발 피부의 습도를 적절하게 유지시켜주는 땀샘의 기능이상을 야기하여 피부의 갈라짐을 일으키고 이 갈라짐이 궤양의 원인이 됨과 동시에 감염의 통로가 될 수 있다.

이러한 연유로 발생한 당뇨병성 궤양을 신경인성 궤양이라고 부르는데 전체 당뇨병성 족부궤양의 90%를 차지한다. 당뇨병의 유병기간이 5년 이상 되면 10%의 환자에서 심혈관합병증이 발생하는데 이와 비슷한 시기에 하지의 혈관도 막힌다. 하지혈관이 막히면 족부로 가는 혈류가 부족해지고 발이 손상되었을 때 회복시킬 수 있는 구조가 흐트러짐에 따라 감염에 취약해져 궤양이 생긴다. 이렇게 혈류 차단으로 발생한 당뇨병성 족부궤양을 혈관인성 궤양이라 부르는데 전체 당뇨병성 궤양의 10%를 차지한다. 신경인성 궤양에서도 50%는 혈관의 이상을 동반하고 있으므로 당뇨병 유병기간이 5년 이상 된 환자라면 반드시 합병증에 관한 전문의의 검진이 필요하다.

◇ 당뇨족을 예방하려면

당뇨병으로 진단을 받았다면 유병 기간에 상관없이 매일 발을 자가 검진하고 위생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또한 건조한 계절에는 발에 보습크림을 발라 피부의 갈라짐을 방지·보호해야 하며 발의 체온을 유지하고 외부 충격으로 보호하기 위해 두꺼운 양말을 착용해야 한다. 외출 시에는 푹신푹신한 신발을 신어야 하며 딱딱하고 꽉 조이는 신발을 신고 장거리를 걷거나 여름철 맨발로 샌들을 신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

통증 뿐만 아니라 온도에 대한 감각도 심각하게 떨어지므로 발에 핫팩을 대거나 뜸을 뜨는 것은 금물이다. 피부자체가 외부 온도로부터 일정한 체온을 유지할 수 있는 기능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있어야 한다. 발톱무좀, 발 피부 무좀 또한 철저하게 치료해야 한다. 발톱무좀은 2.2배, 발 피부 무좀은 3.2배로 세균침투 위험을 높인다는 보고가 있다.

따라서 발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관리하며, 족부 궤양의 원인이 될 수 있는 문제의 소지들을 사전에 차단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잘 맞지 않는 신발, 극심한 운동 등으로 인한 발바닥의 굳은살, 발 부위의 무리한 압력, 무좀, 흡연 등을 조심해야 한다. 당뇨병을 앓는 환자들이 발 관리에 실패하게 되면 궤양이 발생한다. 궤양은 조기에 치료받게 되면 발가락이나 발을 절단하는 일 없이 치료할 수 있으나 궤양의 깊이가 인대, 힘줄, 뼈에 도달하게 되면 수술 없이 치료하기 힘들어져 발가락 절단, 심하면 무릎하 절단해야 한다. 무릎관절 치환술을 받은 환자의 경우 허벅지에서 절단해야한다.

당뇨병 환자들이 발을 절단하게 되면 약화된 근육으로 인해 재활이 쉽지 않아 5년 생존율이 50%로 떨어지며 1년 반 이내에 반대편 발을 절단할 확률이 30%가 넘는다. 따라서 궤양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에 주의해야 하며, 발에 상처가 생기지 않았는지 매일 살펴보고, 발에 무좀이나 상처가 생긴 경우 조기에 치료를 받아 궤양으로 커져 절단에 이르지 않도록 관리해야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 유리피판술로 혈관 및 조직 이식

과거 절단만이 답이었던 당뇨병성 족부궤양에 대한 의술도 끊임없이 발전중이다. 궤양으로 인해 손상된 만성 창상에 재관류를 통해 혈류가 원활해지게 한 후 혈관을 포함한 조직을 이식하는 유리피판술을 시행, 절단을 피할 수 있게 된 것. 당뇨병성 족부궤양으로 인한 절단을 막을수 있는 최종병기와도 같은 기술인 유리피판술은 미세현미경을 이용하여 족부에 존재하는 1㎟ 직경의 혈관에 건강한 피부 및 피하층을 포함한 조직 혈관문합을 통해 이식하는 기술이다.

서영철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성형외과 교수는 “당뇨족은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빠르게 악화되므로 사소한 상처라도 전문의와 상의해 치료해야 한다”며, “궤양이 생겼다 하더라도 상태에 따라 유리피판술을 시행, 절단에 이르지 않게 할 수 있으므로 빨리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