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도시재생 새싹 ‘예비사회적기업’ 24곳 추가 지정

초기 사업자금·기금·사업참여 등 지원
도시재생 활동주체로 육성
  • 등록 2018-11-09 오전 6:00:00

    수정 2018-11-09 오전 6:00:00

[이데일리 박민 기자]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참여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돕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 24곳을 추가로 지정했다고 9일 밝혔다.

예비사회적기업은 사회적 기업 인증을 위한 최소한의 요건을 갖추고 있어 정부의 지원·육성을 통해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 받을 수 있는 새싹기업을 말한다.

현재 부처별로 고용노동형(259개), 산림형(49개), 국토교통형(28개) 등 총 413개 예비 사회적 기업이 운영되고 있다. 이번 지정을 통해 국토교통형(도시재생 분야) 예비 사회적 기업은 모두 52곳이 됐다.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된 곳은 고용노동부 및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사회적 기업 재정 지원 사업에 참여 자격을 부여한다. 사회적 일자리 창출 사업 참여 시 참여자 인건비 지원하고, 사업 운영에 필요한 전문 인력 고용 시 인건비를 지원한다.

또 ‘사업화 지원비 지원 대상 선정’ 및 ‘주택도시기금 수요자 중심형 기금 융자상품 실행’을 위한 보증 심사 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이 도시재생 경제주체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토부는 올 상반기에 지정된 28개 새싹기업이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받을 수 있도록 해당 기업을 대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우수사례 발표와 워크숍 등을 통해 참여주체 간에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년에도 지속적으로 도시재생에 참여할 예비사회적 기업을 매년 50개 내외로 선정할 계획”이라며 “초기 사업자금·기금·사업참여 등을 지원해 도시재생 활동주체로 육성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