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서 사회 첫발 내딛는 청년 늘었다…1년새 41.2%↑

25~29세 청년 취업 제조업 4.7% 줄고 건설업 41.2% 늘어
단순 노무종사 25~29세 15만명..1년새 1만명(7.6%) 증가
정부 재정지원 힘입어 보건·사회복지서비스 16.1% 증가
  • 등록 2019-01-14 오전 6:00:00

    수정 2019-01-14 오전 6:00:00

삼성전자 등 대기업 취업문턱이 높아지면서 건설현장 등 상대적으로 열악한 일터에서 사회 첫 발을 내딛는 청년들이 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정현 기자]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20대(25~29세) 청년들의 일자리 질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률 자체는 높아졌지만 상대적으로 질 좋은 일자리가 많은 제조업 분야 일자리는 줄고 비교적 급여수준이 낮은 건설업 일자리가 크게 늘었다. 정부가 일자리예산을 쏟아부은 덕에 사회복지 분야 고용도 증가했다. 청년 고용률은 2017년 68.7%에서 지난해 70.2%로 1.5%포인트 높아졌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5~29세 청년들 중 제조업에 종사자 42만9000명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45만명) 대비 2만1000명(4.7%) 감소한 수치다. 조선업 등 제조업 분야 고용이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등을 포함한 주요 대기업들은 대부분 제조업으로 분류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자동차나 조선업 등 주력산업의 구조조정으로 제조업 일자리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2월 전체 제조업 종사자 수는 449만1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만7000명 줄었다. 제조업 종사자 수는 지난해 4월(-6만8000명)이후 9개월 연속 감소했다.

반면 건설업 종사자는 급증했다. 지난해 12월 청년들 중 건설업 종사자 수는 10만9000명으로, 전년 동월 7만8000명 대비 3만1000명 늘었다. 증가율이 무려 41.2%에 달한다.

[이데일리 이동훈 기자]
기업들이 채용을 줄이자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청년들은 건설현장이나 농장, 정부 일자리 등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지난해 12월 25~29세 단순노무종사자 수는 15만명으로, 전년 동월 14만명 대비 대비 1만명(+7.6%) 증가했다.

도시에서 일자리를 찾지 못하자 농촌으로 떠난 청년들도 많았다. 지난해 12월 25~29세 농림어업종사자는 1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9000명) 대비 5000명 늘었다. 증가율이 53%나 됐다.

정부가 재정을 쏟아부어 만든 일자리도 고용률을 끌어올리는 데 한몫을 했다. 25~29세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종사자수는 지난해 12월 28만7000명으로 전년 동월(24만8000명) 대비 3만9000명(16.1%) 늘었다.

지난해 정부는 공공기관에서 2만3000명 사상 최대 규모를 신규 채용하고, 2~3개월짜리 단기 공공일자리를 5만9000개 만드는 등 재정을 쏟아부어 일자리를 만들었다.

권혁 부산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결국 민간에서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가 만들어져야 한다”며 “그런데 우리 경제의 제조업 부문의 상황이 나빠서 고용 여건이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