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픽업 '렉스턴 스포츠 칸' 누가 살까..레저보다 전문 자영업자 딱!

  • 등록 2019-01-12 오전 6:00:00

    수정 2019-01-12 오전 6:00:00

[이데일리 오토in] 카가이 제갈원 기자= 2019 렉스턴 스포츠와 롱바디 버전인 ‘렉스턴 스포츠 칸’이 지난 3일 공식 출시되면서 적재공간이 넉넉한 미국식 픽업트럭에 목말랐던 소비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렉스턴 스포츠 칸은 픽업트럭으로 사용하기엔 아쉬움이 있었던 기존 렉스턴 스포츠의 적재능력을 크게 개선한 게 특징이다.

기존 렉스턴 스포츠는 전작인 코란도 스포츠에 비해 모든 부분에서 커졌다. 적재함이 100mm 이상 길어졌지만 여전히 픽업트럭이라고 하기에는 어정쩡했다. 하지만 렉스턴 스포츠 칸은 더 커졌다. 제원(단위 mm)은 전장 5405, 전폭 1950, 전고 1840, 휠베이스 3210이다. 렉스턴 스포츠보다 적재함 길이를 310mm더 늘려 용량을 키웠다. 후륜에는 판 스프링 방식의 파워 리프 서스펜션을 추가해 적재중량이 300kg 가깝게 늘어났다(파이오니어 트림). 적재를 중시하는 픽업트럭의 본래 용도에 충실해진 셈이다. 덤으로 디자인 비율도 좋아졌다. 옆 모양이 기존 렉스턴 스포츠보다 훨씬 균형 잡혀 보인다. 크기로 따져 보면 쉐보레 콜로라도나 포드 레인저 같은 미드 사이즈 픽업트럭이다. 또한 휠 베이스도 110mm 길어졌다.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파이오니어 트림 전용 17인치 휠, 프로페셔널 트림 전용 18인치 블랙컬러 휠 등 외적으로도 렉스턴 스포츠 숏바디 모델과 차별화했다.

파워트레인은 개선된 2.2L 디젤이다. 최고출력 181ps/4,000rpm, 최대토크는 42.8kg·m/1,400~2,800rpm로 준수하다. 내구성이 좋은 일본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렸다. 배기가스재순환(EGR) 방식으로 요소수는 사용하지 않는다. 선택사양으로 파트타임 4륜 구동 시스템을 마련해 험로 주파 능력을 확보했다. 보조 데크를 장착할 필요 없이 MTB 적재가 가능한 점 등 다양한 레저활동 즐기기에도 적합해졌다. 캠핑카 등 특장업계에서의 수요도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쌍용차도 출시 행사에서 이를 크게 강조했다.

카가이 취재팀이 업계와 소비자의 의견을 종합해 본 결과, 주 구매층은 요트나 오지 캠핑을 즐기는 레저용 보다는 업무상 폼 나는 화물차가 필요한 전문 자영업자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용달이나 배송차량으로 주로 사용되는 1톤 트럭 포터 같이 단순한 화물 적재 중심의 소형 트럭으로는 만족할 수 없었던 전문 직 소비자들에게 어필하고 있다는 얘기다.

렉스턴 스포츠 칸의 적재함 크기는 길이 1,610mm, 폭 1,570mm다. 1톤 트럭인 포터2 더블캡에 비해 길이는 250mm 짧고 폭은 60mm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여기에 파이오니어 트림을 선택할 경우 적재중량이 700kg으로 늘어 1톤 트럭과 비슷한 수준의 적재능력을 가진다. 1톤 트럭 더블캡 모델, 혹은 그랜드 스타렉스 밴 같은 소형 화물밴과도 직접적인 경쟁이 가능하다.

약 1000여 만원의 가격차이가 있지만 1톤 트럭과 화물 전용 밴은 자가용으로 활용하기에 부족함이 있다. 대신 렉스턴 스포츠 칸은 SUV 못지 않은 스타일과 넉넉한 뒷좌석을 갖춰 5인승 자가용으로도 쓸 수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손님을 모시거나 레저용 패밀리카로 쓰기에도 손색이 없다. 생업과 자가용 두 가지를 만족시킬 수 있는 픽업트럭의 매력을 극대화한 셈이다. 미국에서 이런 픽업트럭이 인기를 얻는 이유가 자가용과 업무용 모두 쓸 수 있어서다.

큰 걸림돌도 있다. 차량 유지에 가장 큰 요소 중 하나인 주차공간 문제다. 이는 한국 같은 대도시 중심의 밀집형 생활 형태에서 오는 해결 불가능한 제약 요소다. 기존 렉스턴 스포츠는 전장 5.1m로 아파트 지하 주차장 등 보통 주거용 주차장에 겨우 주차가 가능했다. 이 마저도 주차를 하고 나면 여유공간이 거의 없었다. 렉스턴 스포츠의 외관이 어정쩡한 비율을 가진 것도 국내 주차장 규격에 최대한 맞추기 위해 적재공간을 최소화한 설계에 따른 것이다. 국내 주차규격을 맞추기 위해 짧을 수 밖에 없었던 전장은 곧 적재함의 감소로 이어졌다. 픽업트럭의 주 목적인 화물적재 편의성이 크게 희생된 것이다. 때문에 짐을 싣는 용도로 렉스턴 스포츠를 구매하는 소비자의 비율은 상당히 적은 편이었다.

전장 310mm을 늘린 렉스턴 스포츠 칸은 길이 6m 이상의 확장형 주차장이 아닐 경우 주차를 하면 코가 툭 삐져 나온다. 국민의 70%가 아파트에 거주하는 우리나라 환경에서는 중요한 부분이다. 따라서 전용 주차공간을 확보하지 못한다면 렉스턴 스포츠 칸을 유지하기란 사실상 사서 고생하는 길이다. 팰리세이드(1975mm) 수준의 전폭 1950mm도 주차할 때 여간 신경을 써야 한다. 결과적으로 주차장이 넓은 전용 사업장을 보유한 전문 자영업자의 업무용 차량으로 더 적합할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쌍용차는 렉스턴 스포츠 칸의 연간 판매목표를 7000~8000대로 잡고 있다. 월 평균 600여대 수준이다. 지난해 렉스턴 스포츠의 누적판매량은 4만2,021대다. 월 평균 3,500대 가량 판매됐다. 기존 렉스턴 스포츠의 부족한 적재공간에 망설이던 예비고객이나 한 해 평균 15만 대 가까이 판매되는 국내 1톤 트럭 시장에서 고객 일부가 유입될 것을 예상하면 목표달성은 충분해 보인다. 적어도 픽업트럭이 지닌 실용성을 렉스턴 스포츠 칸은 충분히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이다.

렉스턴 스포츠 칸은 승용차가 아니라 엄연한 화물차다. 따라서 연간 자동차세는 2만8500원에 불과하다. 가격은 2838만~3367만원이다. 개인사업자는 부가세 환급(가격의 10%)도 받을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