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 “전역 후 별명 '종이인형', 살쪄 보이려 팔자주름 지웠다”

  • 등록 2019-02-11 오후 12:33:46

    수정 2019-02-11 오후 12:33:46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군 복무를 끝내고 돌아온 광희가 ‘다이어트’에 얽힌 에피소드를 전한다.

11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지난주에 이어 7년 친구사이인 광희와 손담비가 솔직한 입담을 뽐낸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광희는 냉장고를 공개하며 ‘살찌우는 음식’을 선택한다.

광희는 “군 전역 후 살을 너무 많이 빼 종이인형이란 별명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부러 살쪄 보이기 위해 메이크업으로 팔자 주름을 가린다”고 덧붙였다. 광희는 이날 “오늘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살찌고 가겠다”는 목표를 밝혀 셰프들을 전의에 불타게 했다.

또 ‘요리돌’로 알려진 광희는 군대 음식에 대한 일화를 전했다. 광희는 “배식받은 스파게티의 간이 세서 함께 나왔던 오렌지맛 탄산음료를 부어 간을 맞췄다. 그 모습을 본 장병들이 처음엔 이상한 눈으로 지켜봤지만 이내 따라 하기 시작했다. 다들 맛있다고 찬사를 보냈다”라고 밝히며 셰프들에게 전해 줄 냉철한 시식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이날 녹화에서 광희는 손담비와 함께 ‘아는 형님’에서 실패한 최신 ‘인싸춤’인 오나나나 댄스에 다시 한 번 도전장을 내밀었다. 처음에 오나나나 댄스를 몰랐던 손담비는 잠시 당황했지만, 댄싱퀸답게 춤을 금방 따라 하며 광희보다 더욱 신 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