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건' 박세웅, 첫 가을야구 등판...4이닝 3실점 아쉬움

  • 등록 2017-10-15 오후 4:17:10

    수정 2017-10-15 오후 4:25:13

15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5차전 NC 다이노스-롯데 자이언츠 경기. 롯데 선발 박세웅이 역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직=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롯데 자이언츠의 ‘영건’ 선발투수 박세웅이 자신의 첫 번째 가을야구에서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박세웅은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2017 KBO리그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 5차전에 선발로 나섰지만 4이닝 동안 6피안타 2볼넷으로 1점을 내준 뒤 무사 1, 2루 상황에서 구원투수 조정훈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박세웅은 이날 경기가 첫 등판이었다. 올시즌 12승을 거두면서 롯데의 영건 에이스로 떠오른 박세웅은 시즌 막판 체력 부담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다. 결국 포스트시즌 선발 순서에서도 뒤로 밀렸고 이날 5차전에 와서야 첫 등판 기회를 얻었다.

우려와는 달리 4회까지는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매이닝 주자를 출루시키며 실점 위기에 몰렸지만 효과적으로 넘겼다.

하지만 끝내 5회를 넘지 못했다. 5회초 첫 타자 박민우를 볼넷으로 출루시킨데 이어 나성범에게 좌전안타를 맞고 무사 1, 3루 위기에 몰렸다. 결국 스크럭스에게 다시 중전안타를 허용하면서 첫 실점으로 이어졌다.

박세웅은 주자 2명을 루상에 놔둔 채 마운드를 내려왔다. 이어 나온 구원투수 조정훈이 박세웅이 남긴 주자 2명의 득점을 허용하면서 실점은 3점으로 늘어났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