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美中협상 기대+불안한 기술주..'혼조'

  • 등록 2018-09-13 오전 6:17:51

    수정 2018-09-13 오전 6:17:51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글로벌 무역갈등 완화 가능성이라는 호재와 기술주 불안이라는 악재가 맞물리면서 뉴욕증시가 ‘혼조’ 양상으로 마무리됐다.

뉴욕증권거래소(NYSE)는 12일(현지시간)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7.86포인트(0.11%) 오른 2만5998.92에 거래를 마쳤다고 밝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도 1.03포인트(0.04%) 상승한 2888.92에 장을 마감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8.24포인트(0.23%) 떨어진 7954.23을 기록했다.

마주 달리던 전차처럼 정면충돌 양상으로 치닫던 미·중 간 무역전쟁이 협상 국면으로 전환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시장을 지배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을 비롯한 미국의 고위관리들이 류허 중국 부총리 측에 무역 협상 재개를 최근 제안했다고 보도하면서다. 이에 따라 장 초반 보합권에 머물던 다우지수는 급반등했으며, 큰 폭의 내림세에 직면했던 나스닥도 그 낙폭을 줄였다. 무역갈등의 척도를 가늠하는 바로미터인 보잉과 캐터필러의 주가는 2.4%와 1.6% 올랐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61% 하락했다.

발목을 잡은 건 기술주의 불안. 골드만삭스가 메모리칩 수요 약화를 경고하면서 마이크론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중립’으로 낮춘 것이다. 이 때문에 마이크론의 주가는 4.3% 폭락했고, 그 여파는 다른 반도체 기업들로 전이됐다. 반도체주 중심의 상장지수펀드(ETF) ‘반에크 벡터 반도체 ETF(SMH)’는 1.1% 내렸다. 미 상원이 오는 26일 애플과 구글, 아마존 등 주요 정보기술(IT) 기업들을 상대로 ‘개인정보보호’ 관련 청문회를 열 것이란 소식도 악재로 작용했다. 결국, 이날 신형 아이폰과 애플워치를 공개한 애플의 주가는 1.24% 떨어졌다.

업종별로는 필수소비재주가 1.25%로 가장 크게 올랐으며, 국제유가 급등의 영향으로 에너지주도 0.51% 상승, 버팀목 역할을 했다. 반면, 기술주와 금융주는 각각 0.50%와 0.89% 내렸다.

푸르덴셜 파이낸셜의 퀸시 크로스비 수석전략가는 “미·중 간 대화 재개 가능성은 시장에 긍정적 소식이지만, 불확실성 제거를 위해 더 많은 후속 조치를 필요로 한다”고 했다. 펜 뮤추얼 애셋 매니지먼트의 마크 헤펜스탈 수석투자책임자(CIO)는 “미 상원의 IT기업 청문회 같은 뉴스는 규제 위험 요소를 더하는 것으로, 이는 주가에 부정적”이라고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