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기술25]①블랙아웃이 낳은 반성의 산물 '스마트 그리드'

  • 등록 2018-11-05 오전 7:00:00

    수정 2018-11-05 오전 7:00:00

[이데일리 안승찬 기자] ‘스마트 그리드(Smart Grid)’는 대정전이 낳은 반성의 산물입니다. 1965년과 1977년 두차례의 뉴욕 대정전을 겪은 미국은 노후화된 전력망을 더 유지하기 어렵다는 점을 절감합니다. 2003년 부시 대통령은 효율적이고 현대화된 전력시스템을 만들겠다는 목표로 ‘그리드 2030’ 비전을 내놓습니다. 향후 100년을 위한 국가 전력망시스템을 정비하겠다는 원대한 목표였습니다. 대정전의 아픔에서 스마트 그리드가 시작된 셈이죠.

그해 한차례의 뉴욕대정전을 다시 겪은 미국은 2005년 ‘그리드 2030’의 목표를 구체화하기 위한 에너지정책법을 제정합니다. 시간대별 전력소비량을 파악할 수 있는 스마트 계량기 등 스마트 그리드의 초기 아이디어가 에너지정책법에 대부분 담깁니다. 하지만 여전히 ‘스마트 그리드’란 단어와 개념이 구체적으로 명시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좀더 흘러 2007년 12월 부시 대통령은 에너지정책법을 더 구체화한 에너지독립안보법(EISA)에 사인합니다..에너지독립안보법에 마침내 ‘스마트 그리드’란 단어가 처음 등장합니다. 에너지독립안보법 제 13장에는 전령망에 IT 기술을 접목해 공급자와 수요자의 양방향 소통과 분산발전, 수요반응(Demand response) 프로그램 등 스마트 그리드의 핵심 특성이 고르란히 녹아 있습니다. 스마트 그리드가 마침내 세상에 등장한 것입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