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異야기]②아이엠, 삼성 못잖은 직원 복지 中企

직원 자녀 대학 갈 경우 연간 1000만원 한도 내 지원
'독서광' 손을재 대표 "책을 통해 느리게·멀리 가는 여유 찾아"
  • 등록 2017-05-09 오전 8:18:48

    수정 2017-05-09 오전 8:18:48

[화성(경기)=이데일리 강경래 기자]“중기중앙회 등 외부 기관에서 진행하는 교육 및 복지 프로그램을 자주 살펴봅니다. 그러다가 우리 직원들에 적합하다 싶은 프로그램이 있으면 적극 참여합니다.”

전자부품 중견기업 아이엠(101390)의 손을재(67) 대표는 8일 “회사 직원들에게 삼성 등 대기업만큼 제대로 된 교육 및 복지 프로그램을 제공하지 못하는 점이 늘 아쉽고 미안하다”며 “대기업 못지않은 다양한 복지 프로그램을 실천하려고 노력하는 이유다”고 밝혔다.

아이엠은 2006년 삼성전기에서 광픽업사업부가 분사해 설립됐다. 창업자인 손 대표 역시 1977년 삼성물산에 입사해 1985년 삼성전기로 옮겨 임원을 역임하는 등 창업하기 전까지 30년 가까이 삼성에 몸 담은 ‘삼성맨’ 출신이다. 때문에 아이엠의 직원 복리후생 제도도 삼성과 상당부분 닮아 있다.

아이엠은 직원 자녀 학자금의 경우 고등학교는 전액 지원한다. 대학교나 유학을 갈 경우에도 한 자녀 당 연간 10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직원 본인이 대학교 혹은 대학원에 진학할 경우에도 학자금이 지원된다. 의료비 부담도 없다. 직원과 그 배우자까지 병원에서 받는 진료 및 치료비까지 거의 100% 지원한다. 해외 주재원에도 동일한 혜택이 주어진다.

손 대표는 복리후생은 대기업에 준하게 하는 한편, 조직문화만큼은 여느 중견·중소기업과 마찬가지로 수평적이고 자유롭게 만들려고 노력한다. 그는 경기 화성 본사 내 140여 직원 이름을 모두 외운다. 진급자를 축하하기 위한 회식에는 손 대표가 참석해 직원들과 정을 나눈다.

직원 생일에는 상품권을 제공한다. 손 대표는 매년 신입사원을 포함해 10명 안팎의 직원을 채용하고, 또 이들은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으면서 가족 같은 문화 형성에 기여한다. 신입사원에겐 필리핀 공장 등 해외 주요 거점을 견학할 기회도 제공한다.

손 대표는 회사 안팎에서 독서광으로 잘 알려졌다. 그는 업무 차 해외 출장을 가기 위해 짐을 꾸릴 때도 책을 가장 먼저 챙긴다. 평소엔 과중한 업무로 책 읽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에 해외 출장 기간에 편히 독서를 즐긴다.

손 대표는 “최근 몇 년 동안 실적이 정체되면서 마음고생도 많았다. 책을 읽으면서 한 템포 느리게, 멀리, 또 길게 가는 여유를 찾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국내 대표적인 전자부품 중견기업 아이엠을 이끄는 손을재 대표가 “지난해 부진을 씻고 올해 스마트폰 광부품을 앞세워 재도약할 것”이라고 다짐하고 있다. 제공=아이엠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