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2년 만에 골든디스크 본상 수상..."20년 장수하는 그룹되겠다"

  • 등록 2008-12-10 오후 9:16:28

    수정 2008-12-10 오후 9:16:28

▲ 그룹 신화


[이데일리 SPN 양승준기자] 그룹 신화가 2008 골든디스크상 디스크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신화는 10일 오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08 골든디스크상 시상식에서 9집 ‘신화’로 디스크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신화는 지난 2006년 발매한 '스테이트 오브 더 아트'에 이어  2년 만에 골든디스크상 디스크 부문 본상을 차지하게 됐다.

신화의 전진은 "앞으로 15주년, 20주년까지 장수하는 그룹 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는 군 복무 중인 김동완과 에릭을 제외한 신혜성, 전진, 이민우가 참석했다.

신화는 지난 4월, 2년 만에 새 앨범을 발표해 타이틀곡 ‘런’으로 음악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올해로 23회째를 맞는 골든디스크는 올 한해 가요계를 정리하는 시상식으로 대상 1팀에 본상(디스크부문 6팀, 음원부문 4팀), 신인상, 인기상 등 총 10개 부문 23명(팀)에게 시상했다.

이날 골든디스크상 시상식은 오후 7시부터 3시간동안 신동엽과 박지윤 전 KBS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Mnet과 KMTV를 통해 생중계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