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캉스, 과음 후 남는 건 '힐링' 아닌 숙취로 인한 ‘킬링’ 뿐

수분 부족한 여름, 알코올 흡수 빨라 더 빨리 취해
여름철 사건, 사고의 원인은 대부분 과도한 음주로 취한상태에서 일어나
  • 등록 2014-08-04 오전 8:42:48

    수정 2014-08-04 오전 8:42:48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됐다. 최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직장인 360명을 대상으로 여름휴가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월초에 여름휴가를 가겠다는 응답이 31.1%로 가장 많았다.

여전히 여름휴가 성수기에 휴가를 계획 중인 직장인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올해에는 꼭 없어지길 바라는 휴가지 꼴불견’으로 지나친 ‘음주와 고성방가’가 28.9%를 차지했다. 해마다 휴가철이면 반복되는 음주로 인한 사건, 사고가 발생한다.

◇ 해수욕장의 밤 문화, 취객들의 추태 심각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6월 23일부터 8월 31일 동안 전국주요피서지 98개소의 여름경찰서에 접수된 형사범은 총 538명이었다. 범죄유형으로는 폭력 162명(30.1%)으로 가장 많았고, 절도 146명(27.1%), 강간·추행 48명(8.9%), 기타 182명 순으로 대부분의 원인은 과도한 음주로 취한 상태에서 일어난다.

더위로 신체적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상태에서 술을 먹게 되면 빨리 취하게 된다. 여름 휴가철 해수욕장에서 벌어지는 음주는 큰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위험도 크다.

대부분 피서객들은 휴가라는 기분에 들떠 밤늦은 시간까지 일행들과 백사장에서 무리하게 음주를 즐기는 경우가 많다. 쓰레기통 주변에는 소주병과 맥주캔이 즐비하고 술로 인해 분위기가 고조되어 사람들의 목소리가 점점 커진다. 술에 취한 사람들의 고성방가로 주위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게 되고 결국 술김에 저지르는 실수가 몸싸움으로 이어지게 된다. 마지막 한 잔의 아쉬움이 어느새 마지막 잔의 연속이 되어 과음하기 쉽기 때문에 특히 주의해서 마셔야 할 계절이기도 하다.

◇ 여름철 음주수영, 반 혼수상태와 다름없어

휴가지에서 긴장을 푼다고 연이어 과음을 하게 되면 몸은 축나게 된다. 게다가 들뜬 기분에 술이 취한 채 해수욕이라도 했다가 사고가 나기 십상이다. 특히 가장 큰 문제는 물에서 일어나는 안전사고다.

소방방재청이 발표한 최근 3년(’11~’13년)간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사망자 발생 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물놀이 안전사고는 114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하였다. 특히 7월 하순부터 8월 중순까지 물놀이 안전사고는 80명으로 인명피해가 집중적으로 발생하였다. ‘원인별 물놀이 안전사고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안전수칙 불이행이 54명(47.4%)으로 가장 빈번했고, 수영미숙 31명(27.2%)으로 그 뒤를 이었으며, 음주수영이 12명(10.5%)으로 많았다. 대부분 안전수칙을 무시한 개인부주의, 음주수영 등 안전 불감증에 의해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적은 양의 알코올이라 할지라도 우리 몸에 흡수된 알코올은 뇌의 중추신경계에 진정작용을 일으켜 반사 신경을 둔하게 만든다. 가뜩이나 술을 마시고 물놀이를 하면 위급한 상황에 대처할 판단력이 떨어지거나, 발이 닿지 않는 물속에서 평형감각을 상실하기 때문에 육지에서 보다 사고발생률이 더 높게 나타난다. 이처럼 단 한잔의 술을 마시고 수영을 하는 것은 반혼수 상태에서 수영하는 것과 같다.

우리가 술을 마시게 되면 체내에서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일시적으로 체온은 올라가지만 피부에서 열이 발산되기 때문에 체온은 다시 떨어지게 된다. 음주를 하는 경우에는 한기를 느끼는 정도가 느려진다. 음주로 인해 체온이 떨어진 상태에서 물속에 들어가면 차가운 물에 대한 반응이 더 느려지기 때문에 쉽게 저체온증에 빠진다. 또한 음주한 상태로 물에 들어가면 알코올로 확장된 혈관이 낮은 온도로 갑자기 혈관이 수축돼 혈압이 급상승하여 심장마비가 일어난다.

◇ 왜? 여름에 마시는 술은 왜 겨울보다 빨리 취하는 것일까?

요즘 같은 여름철에는 고온다습한 날씨 때문에 땀이 많이 나 몸 속 수분과 전해질이 부족해지기 쉽다. 여름에는 체온 조절을 위해 말초 혈관이 확장된다. 더위로 이미 확장된 혈관을 알코올이 더 확장시키기 때문에 심장박동이 빨라져 알코올 흡수도 빨라진다. 때문에 평소와 같은 양의 알코올을 섭취해도 다른 계절보다 유독 여름에는 혈중 알코올 농도가 더 빨리 높아져 빨리 취하는 것이다.

이무형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원장은 “더운 날 마시는 술은 마실 때에는 시원하지만 알코올의 발열작용으로 인해 체온은 오히려 상승한다”며 “체온이 상승하면 신장의 열도 높아지고 혈압이 올라가며 몸 속 장기에 무리가 가기 쉽다”고 말했다. 이처럼 술을 연이어 마시다 보면 열을 식히기 보다는 결국 취하기만 하기 때문에 휴가지서 쉬다 왔지만 바캉스 내내 음주로 더 피곤해 일상생활이 힘들어지는 것이 비일비재하다. 때문에 지나친 음주는 피하는 것이 좋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