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재 "`49일` 결말, 허탈했다"(인터뷰)

  • 등록 2011-06-02 오후 6:46:24

    수정 2011-06-02 오후 6:46:24

▲ 조현재


[이데일리 스타in 김영환 기자] 성숙한 남자로 돌아왔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SBS 드라마 `49일`을 통해 복귀 신고한 배우 조현재의 이야기다.

조현재는 `49일`에서 지고지순한 사랑을 펼치는 한강 역을 맡아 열연했다. 지난해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한 뒤 컴백한 첫 작품. 조현재는 여전히 깊은 눈망울로 여심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49일`이 종영한 지난달 말, 배우 조현재를 만났다. 조현재는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49일`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전역하고 첫 작품이라 감회가 새로웠죠. 군대에서 그렇게 하고 싶었고 그리웠던 일이라 무척 좋았어요. 일을 하고 싶어서 잠을 못 잤던 수많은 날들 생각에 피곤하더라도 즐겁게 작업했던 기억이 납니다."

배우들과의 호흡도 좋았다. `49일`은 한강 역의 조현재와 함께 이요원, 남규리, 배수빈, 서지혜 등이 출연했다. 조현재는 이요원, 남규리가 연기한 신지현에 지고지순한 마음을 갖는 한편, 배수빈과는 갈등을 빚는 연기를 펼쳤다.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어요. 이요원씨하고는 동갑이거든요. 다들 친하게 지내면서 즐겁게 작업했죠. 수빈이 형하고도 친분이 있었고요. 남규리씨하고는 씨야 뮤직비디오에서 함께 연기했던 적도 있어요."



`49일`의 결말은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줬다. 신지현이 회생한 다음 6일 만에 다시 죽음을 맞는 결말로 마무리됐다. 신지현 바라기로 살던 한강은 끝내 사랑을 이루지 못했다.

"결말이 좀 씁쓸하긴 했죠. 신지현은 두 번이나 죽고, 이요원씨랑 연결이 되지도 않고 애매한 관계가 됐고요. 허탈한 느낌은 있었어요. 그래도 다른 쪽으로 드라마가 주는 메시지가 있었잖아요. 그런 점을 소현경 작가가 의도하신 것 같아요."

조현재는 멜로 연기가 맞춤옷처럼 꼭 맞는 배우다. 시청자들이 시청자 게시판 등에 조현재의 멜로 라인을 그려달라고 청원을 넣었을 정도. `아빠 셋, 엄마 하나` `햇빛, 쏟아지다` 등에서 밀도 높은 멜로 연기를 선보인 바도 있다.

"멜로 연기 잘 하는 법이요? 순간순간마다 몰입하려고 해요. 진짜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지켜줘야겠다는 마음을 담아 연기하죠. 그러면 시청자들도 그런 마음을 느끼게 되시는 것 같아요."

차기작에 대한 욕심도 내비쳤다. "캐스팅 이야기가 오가는 몇몇 작품도 있다"며 열의를 보였다.

"`49일`은 앞으로 연기생활을 할 수 있게 만들어준 발판 같은 작품이란 생각이 들어요. 전역하고 나서 새롭게 시작해야겠다는 마음가짐의 첫 걸음이 된 것 같고요. 늘 착한 역할만 해왔는데 역할에 대한 제한 없이 마음에 드는 작품을 하고 싶어요."

만약 조현재가 신지현 같은 운명에 처했다면 어땠을까. 신지현은 혈육을 제외한 세 사람의 눈물을 얻어야 환생할 수 있었다. 선뜻 생각나는 세 사람이 있는지를 물었다.

"모르겠네요. 있지 않을까 싶긴 한데. 있었으면 좋겠죠. 그냥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사진=권욱 기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왼쪽 오른쪽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