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욕지도 인근 해상서 낚싯배 전복.."14명 중 11명 구조"

김영춘 해수부장관 "가용자원 신속히 동원해 인명구조"
  • 등록 2019-01-11 오전 8:26:45

    수정 2019-01-11 오전 8:55:40

11일 새벽 4시 57분께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방 43해리(공해상)에서 낚시어선 전복 사고가 발생해 해경이 민·관·군과 합동으로 인명구조와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제공
[세종=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경남 통영시 욕지도 인근 해상에서 낚시어선 1척이 전복됐다. 승선원 14명 중 11명이 구조됐고 3명은 수색 중이다.

해양수산부는 11일 오전 4시 57분경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방 48해리 해상에서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했다고 밝혔다. 오전 8시 5분 현재 승선원 14명 중 11명을 구조했다.

수협은 사고발생 직후 해당어선이 구명조끼 착용을 지도하고 다른 어선에 구조협조 방송을 한 뒤 유관기관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해수부는 오전 6시 5분 김영춘 해수부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했다. 김 장관은 “잠수사 및 주변어선 등 모든 가용자원을 신속히 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현재 민간어선 ‘997동백호’ 등 2척과 어업지도선 ‘무궁화6호’, 통영해경 ‘306정’과 ‘1006함’이 사고해역으로 이동해 수색작업을 진행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