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2016년 당시 '쿠데타 음모설' 다시금 주목

추미애 16년 11월, 계엄령 음모 제기
당시 비판받았지만 관련 문건 공개되며 '재평가'
추미애 "황교안, 박근혜까지 성역 없이 조사해야"
  • 등록 2018-07-21 오전 10:29:32

    수정 2018-07-21 오전 10:29:32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16년 11월 제기한 쿠데타 음모설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당시 추 대표는 관련 발언으로 인해 적잖은 비판을 받았지만 최근 기무사 계엄령 문건이 공개되며 ‘허언’이 아니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2016년 11월 18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당시 추 대표는 “박사모를 시켜서 물리적 충돌을 준비하게 하고, 시간을 끌며 지지층 결집시키기를 시도하고, 사정기관에 흔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내고 있다”면서 “이렇게 한 다음에 최종적으로는 ‘계엄령’까지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도 돌고 있다. 참으로 무지막지한 대통령”이라고 발언했다. 당시에는 과도한 추측이 아니냐는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이후 기무사의 계엄령 관련 자료와 정황이 연이어 공개됐다. 추 대표는 8개월여가 흐른 지난 6일 같은 회의에서 “촛불 당시 군이 계엄령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가 있으니 그런 일은 하지 말라는 경고를 했던 적이 있었다”면서 “그 발언 직후 많은 비판을 받았다. 그러나 어제 실제 위수령과 계엄령에 대한 법률 검토를 넘어서 구체적인 시행계획을 담은 문건이 추가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20일 언론사, 국회, 광장 통제 등을 담은 ‘대비계획 세부자료’를 직접 발표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단계별 대응계획, 위수령, 등 4가지 큰 제목 아래 21개 항목 등 총 67페이지로 작성한 계엄령 자료를 공개했다. 여기에는 ‘계엄을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보안유지 하에 신속한 계엄선포, 계엄군의 주요 목(길목) 장악 등 선제적 조치여부가 계엄성공의 관건’ 등이 적시됐다.

추 대표는 20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조한천 당시 기무사령관뿐만 아니라 한민구 전 국방장관, 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이었던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물론 박근혜 전 대통령까지 성역 없이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