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이동통신 판매점과 이용자 대상 ‘개인정보보호’ 캠페인

  • 등록 2017-08-27 오후 12:00:00

    수정 2017-08-27 오후 12:00:00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와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보호협회, 이동통신 3사(SKT, KT, LG U+)가 8월 28일부터 9월 29일까지 한 달 동안 ‘2017 이통사와 함께하는 개인정보보호 캠페인’을 한다.

캠페인에서는 ‘고객님과 판매자가 함께 지키는 개인정보 환상호흡!’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이동통신 판매점과 이동전화 이용자를 대상으로 이동전화 가입 시 주의해야 할 개인정보 관리 유형을 포스터 및 리플렛, SNS·홈페이지 등을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이용자가 참여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경품 이벤트도 병행한다.

오프라인 판매점에서는 ▲고객에게 가입신청서 등 가입서류 원본을 돌려주지 않는 행위 ▲가입신청서 사본을 만들거나 보관하는 행위 ▲신분증 사본 등을 요구·보관하는 행위 ▲고객의 이름, 생년월일, 휴대전화번호가 기재된 (엑셀)파일을 암호화하지 않고 컴퓨터 등에 보관하는 행위 등이 금지된다.

온라인 매장에서는 ▲이통사 공식 신청페이지 외의 페이지에서 추가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행위 ▲신분증 사본 등의 전송을 요구하는 행위 ▲홈페이지 및 SNS 회원가입을 강제 하는 행위가, 텔레마케팅에서는 ▲개인정보 수집 출처를 고지하지 않는 행위 ▲연락처 정보를 무작위로 생성하는 행위 ▲불법으로 수집한 개인정보를 이용하는 행위 ▲고객 동의 없이 텔레마케팅 하는 행위 등이 금지된다.

이동전화 판매점을 대상으로 가입 신청서 등을 현장에서 무료로 파쇄하는 이벤트를 진행하여 자발적으로 개인정보 관리 수칙을 지킬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앞으로도 모든 판매점이 스스로 파쇄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할 예정이다.

김재영 방통위 이용자정책국장은 “이번 개인정보보호 캠페인을 통해 이동전화 가입 시 국민이 믿고 신뢰할 수 있는 개인정보 이용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이를 위해 민·관이 함께 노력하여 올바른 개인정보보호 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2017 이통사와 함께하는 개인정보보호 캠페인’ 홈페이지(www.safetykeeper.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631 서울시 중구 소공로 48 (회현동 2가) 남산센트럴타워 19, 20, 21, 22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