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식타격기 국가대항전 ICX 공식 출범..."격투기의 월드컵 되겠다"

  • 등록 2017-03-07 오후 8:38:05

    수정 2017-03-07 오후 8:38:05

입식타격기 대회 ICX 출범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각국 프로모터. 왼쪽부터 양명규 칸 대표, 토니첸 쿤룬파이트 대표, 심찬구 스포티즌 대표, 이토 타카시 라이즈 대표, 나리트 탑킹 대표. 사진=스포티즌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을 기반으로 하고 주도하는 입식타격기 국가대항전인 ICX가 공식 출범을 선언했다.

스포츠 비즈니스 전문기업인 스포티즈은 7일 서울 중구 장충동 반얀트리 클럽앤스파 서울에서 공식 쇼케이스를 갖고 입식타격기 대회 ICX의 설립 배경과 향후 계획 등을 설명했다.

ICX는 격투기 국가대항전 리그다. 한국의 칸(KHAN)을 비롯해 중국의 쿤룬파이트, 일본의 라이즈(RISE), 태국의 탑킹(TOPKING) 등 아시아의 각종 입식타격기 대회와 손을 잡았다.

입식베이스 무예 저변이 풍부한 중국 및 아시아 시장의 잠재력과 성장성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대회를 만든다는 것이 목표다. 중국, 일본, 태국 등 입식타격기 인기 국가와 함께 통합리그 플랫폼을 구축한다.

입식타격기는 2000년대 중반까지 일본 K-1이 최대 단체로 군림했다. K-1이 가라앉은 이후에는 2012년 출범한 글로리(GLORY)가 유럽과 미국 시장을 기반으로 안정적으로 성장하며 최대 단체로 떠올랐다.

ICX는 ‘격투기판 월드컵’을 내세우고 있다. 아시아 4개국을 시작으로 유럽, 아메리카 등 대륙별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2018년 국가별 대항전인 아시안컵을 열고 2019년에는 대륙별 대항전을 치른뒤 2020년 세계챔피언십을 개최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날 쇼케이스에선 칸의 양명규 대표, 쿤룬파이트의 토니 첸 대표, 라이즈의 이토 타카시 대표, 탑킹의 나트릿 웡프라게르트칸 대표 등 각국 협력단체의 프로모터가 함께 등장해 앞으로의 발전과 협력을 약속했다.

이어 슈퍼파이트 매치도 치러졌다. 슈퍼파이트 3경기에선 한국 선수들이 모두 승리했다.

1경기에 나선 김동수는 중국의 쒜즈샹과 치열한 난타전을 벌인 끝에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을 거뒀다. 이어 열린 여성부 2경기에선 이지원이 태국의 수파랏을 3라운드 레프리 스톱 TKO로 제압했다.

한·일전 메인이벤트로 열린 3경기에선 노재길이 일본의 나가미 타카키를 상대로 한 차례 다운을 빼앗은 끝에 심판전원일치 판정승으로 이겼다. 노재길은 1라운드부터 상대 선수의 왼쪽 다리를 레그킥으로 집중공략해 승리를 일궈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